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991 0032020103163811991 02 02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4087700000 1604087708000

좀처럼 꺾이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세…핼러윈-주말모임이 '변수'

글자크기

'핼러윈 지방 원정 파티' 움직임도 포착…당국 "파티 자제해야"

가족-지인 만남, 사우나, 교회, 방문교사 등 일상 곳곳 '위험'

정부, 내일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맞춤·정밀방역' 강조될 듯

연합뉴스

핼러윈용품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잇따르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100명대를 나타냈다.

요양·재활병원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 확진자가 1∼2명씩 꾸준히 나오고 있는 데다 가족·지인 간 모임, 직장, 사우나, 학교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면서 세 자릿수를 이어간 것이다.

더욱이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를 1단계로 내린 지 3주가량 지난 가운데 사람들이 그동안 미뤄오던 각종 모임을 하는 등 사회적 접촉을 늘리고 있어 언제, 어디서든 감염 확산세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방역당국은 특히 '핼러윈 데이'가 낀 이번 주말에 유흥시설을 중심으로 인파가 몰리고 단풍철 나들이 행렬까지 많아질 경우 코로나19 확산세를 잡는 데 부담이 될 수 있다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

방역당국이 연일 사업장별, 개인별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3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14명으로, 지난 28일(103명)과 29일(125명)에 이어 사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최근 2주간 상황을 놓고 보면 국내 신규 확진자는 100명 안팎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이달 17일부터 확진자 수는 일별로 73명→91명→76명→58명→89명→121명→155명→77명→61명→119명→88명→103명→125명→114명 등으로 6차례나 100명을 웃돌았다.

이 기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만 계산해도 96.4명으로, 100명에 육박한 수준이다.

특히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최근 사흘간 96명, 106명, 93명 등으로 100명 선을 오르내리며 확진자 증가세를 이끌고 있다.

코로나19가 방문교사, 사우나, 학교, 소모임 등 지역사회 일상 곳곳으로 파고들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은평구에서는 방문 학습지도를 하는 방문교사와 관련해 전날 낮까지 수강생과 수강생의 가족, 지인 등 총 13명이 확진돼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핼러윈 데이 앞둔 방역 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강남구 '럭키사우나' 사례의 경우 사우나 방문자에 더해 종사자와 가족까지 잇따라 감염되면서 지금까지 총 28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 서울 구로구 일가족(누적 46명), 강남·서초 지인모임(31명), 경기 용인시 동문 골프모임(54명), 경기 포천시 추산초등학교(16명) 등 곳곳에서 감염 불씨가 이어지는 양상이다.

이처럼 코로나19가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일상 영역으로까지 번지는 상황에서 '핼러윈 데이'(31일)까지 겹친 이번 주말은 방역당국 입장에선 큰 부담일 수밖에 없다.

올해 4월 말∼5월 초 황금연휴를 고리로 터진 이태원 클럽발(發) 집단감염 사태처럼 젊은층이 대거 몰리는 이번 핼러윈 행사가 자칫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를 촉발하는 기폭제가 될 수도 있는 탓이다.

현재 이태원·강남·홍대 등 서울 시내 주요 인기 클럽과 감성주점 등 유흥업소가 자발적으로 휴업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지만 실내포차나 파티룸, 춤출 수 있는 음식점 등으로 인파가 몰리는 '풍선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큰 상황이다.

실제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부산 등 지방으로 '핼러윈 원정 파티' 참가자를 모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지금은 방역당국의 코로나19 추적과 억제 상황보다 감염전파 속도가 약간 더 빠른 상황으로 언제, 어디서든 유행이 다시 번질 가능성이 있다. 다중이용시설과 일상적 생활 공간에서 지인 간 감염이 확산하는 경우가 잦아지고 있다"면서 "이번 핼러윈 데이에는 가급적 대규모 파티나 행사를 자제하고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장소 출입은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하루 뒤인 1일 오후 사회적 거리두기의 근본적인 개편안을 발표한다.

지금의 1∼3단계 구분이 지나치게 획일적이라는 지적이 많았던 만큼 더 정교하고 세밀한 방역 대응을 가능케 하는 방향의 개편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최근 간담회에서 "획일적인 조치보다는 '정밀 방역'의 형태로 개인과 지역, 권역, 지자체의 자율과 책임을 큰 틀로 한 거리두기 개편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