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6843 1112020103163816843 02 02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28499000 1604131595000

“트럼프만이 중국 때릴 수 있어”···줄 선 아시아 국가는

글자크기

홍콩·대만·베트남·일본 등서 트럼프 지지

서울경제


미국 대선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일부 아시아 국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일방주의적 행태로 우방국들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지만, 중국과 각을 세운 일부 아시아 국가에서는 트럼프의 당선을 바라고 있다는 것이다.

31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은 이른바 중국을 ‘공공의 적’으로 생각하는 아시권 일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보다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더 강하게 압박한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BBC 방송은 중국을 ‘공유된 적’으로 여기는 곳으로 홍콩과 대만, 베트남, 일본 등을 꼽았다. 우선 홍콩 보안법 제정으로 중국이 통제를 강화한 홍콩에서는 ‘오직 트럼프만이 중국 공산당을 때릴 수 있다’는 정서가 있다고 BBC는 평가했다. 홍콩의 활동가인 에리카 유옌은 “트럼프 대통령이 4년 전 당선됐을 때만 해도 ‘미국이 미쳤다’고 생각했고, 나는 늘 미국 민주당 지지자였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많은 홍콩의 시위대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유옌은 “홍콩의 우선순위는 중국 공산당을 강하게 때릴 미국 대통령을 얻는 것”이라면서 “그것은 홍콩 시위대가 희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전쟁까지 벌이며 중국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해왔으며, 중국이 보안법으로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자 수출·무역 등과 관련한 홍콩의 특별대우를 박탈하고 홍콩보안법 제정과 관련된 인사들을 제재했다.

BBC는 최근 중국과 긴장이 고조되는 대만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의지할 수 있는 ‘빅 브라더’(big brother)라는 인식이 있다고 평가했다. 대만의 전자상거래 업자인 빅토르 린은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태도는 좋고 그런 동맹을 갖는 것은 좋다. 외교의 관점에서 더 많은 신뢰를 준다”면서 “우리는 의지할 수 있는 ‘빅 브라더’”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속해서 대만을 지지, 지원해온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는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를 지속하는 한편 대만과의 무역협정 체결도 모색 중이다. 린은 미국과 대만 간 무역협정 체결 움직임과 관련, “바이든은 ‘중국의 분노’에 맞서 이런 ‘도발적인’ 조치를 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BBC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희망하는 사람보다 많은 유일한 국가가 대만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BBC는 중국을 위협으로 인식하는 베트남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는 여론이 있다고 소개했다. 베트남의 활동가인 빈 후 응우옌은 무모하고 공격적일 정도로 용감한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사람이 변화를 만들 수 있다면서 “그것이 그가 전임자들과 다른 것이고, 중국을 다루는 데는 그런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BBC는 중국과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놓고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일본에서도 국가안보 문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는 정서가 있다고 전했다. 유튜버인 요코 이시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협력자다. 우리가 그를 지지하는 이유는 국가안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중국에 맞서 공격적으로 싸울 수 있는 미국의 지도자를 원한다”면서 그 누구도 트럼프 대통령만큼 그 같은 강한 존재감을 가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