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8588 0022020112564408588 04 04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304161000

中 "100만명 접종, 부작용 '0건" 코로나 백신 시노팜 출시 신청

글자크기
중국 국유 제약사 시노팜이 당국에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출시를 신청했다고 신화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25일 보도했다. 앞서 류징전 시노팜 회장은 "시노팜 코로나19 백신을 긴급 접종한 사람이 100만 명에 가깝고 심각한 부작용은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시노팜 측은 올 연말 코로나19 백신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한다. 보도에 따르면 시노팜은 중국국가의약국에 코로나19 백신을 출시하도록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시노팜의 자회사 중국생물(CNBG)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2종은 해외 10여개 국에서 약 6만 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3상을 진행 중이다.

중앙일보

중국 시노팜이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당국에 출시 승인 신청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노팜은 최근 중국 당국에 백신 3상 데이터를 보고했다. 최근 “규제 당국에 3상 데이터를 보고했고 요청에 따라 관련 데이터를 개선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시노팜은 “백신 개발이 마케팅 이전 마지막 단계에 있다”면서 “관련 데이터를 과학적이고 통제된 방식으로 공개할 것”이란 입장이다.

시노팜 백신은 인간 세포 내에서 복제할 수 없는 불활성화 바이러스를 이용해 면역 반응을 일으킨다.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 생산 능력은 연간 1억개 분량이지만 내년에는 10억 여 개로 늘어날 것이라고 시노팜 측은 보고 있다.

한편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당국이 자국 업체들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연내 승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중국에서 백신을 들여오는 브라질의 보건 관리들이 중국의 백신 승인 절차가 조속히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백신 전문가 타오 리나는 중국 당국이 먼저 중국 업체의 백신을 승인하면 다른 나라들도 믿음을 더 갖고 백신 사용을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