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4308 0092020112764454308 02 02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53608000

검사들, 법무부 연일 비판…"검찰국장 멍때리다 설레발"

글자크기

현직 검사, '판사 불법사찰 의혹' 반박

"규정 따라 위법 신고했어야" 비판도

일선에선 "검찰, 하수인 만든다" 반발

추미애 "인식의 간극에 당혹감 느껴"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집행 정지 명령을 내린지 사흘 지난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이 보이고 있다. 2020.11.27.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내린 징계청구 및 직무집행 정지 명령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는 전날까지 수십개의 집단성명이 발표된 데 이어 이날 역시 반박글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차호동(41·사법연수원 38기) 대구지검 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에 윤 총장이 주요 사건 재판부 판사들을 '불법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 '법무부도 판사들의 정보를 수집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그는 2013년 한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법무부도 투자자·국가 분쟁 해결(ISDS) 분야에서 활동하는 중재인의 성향에 대해 조사해 용역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에는 중재인으로 활동한 72명의 국적, 법문화적 배경과 성향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차 검사는 추 장관이 문제 삼은 '판사 정보수집' 행위를 과거 법무부에서 했을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널리 허용되고 있다는 점도 함께 지적했다.

차 검사는 "국내에서의 간단한 구글링만으로도 개개 판사에 대한 정보를 바로 정보를 바로 얻을 수가 있으며 그 내용 역시 매우 적나라한 것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차 검사의 글을 비롯해 검찰 내부에서는 추 장관의 조치에 대한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이복현(48·32기) 대전지검 부장검사는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판사 불법사찰 문건을 전달받고 '크게 화'가 났으면, 규정에 따라서 그 엄중한 위법을 어디에 신고를 하거나 해야지 8개월간 멍 때리다가 지금 와서 설레발 치느냐"고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전날 이 부장검사는 "검찰국장이라는 자가 자신이 대검 반부패부장으로 근무할 때 지득한 정보를 유용해 별건으로 휘감아 소위 '판사 사찰' 이슈를 만들어서 뻥 터뜨리고 총장을 직무정지 시켰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밖에 일선 청 검사들은 "장관은 결코 진정한 법치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지켜주실 의향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장관이 꿈꾸는 검찰개혁의 실상은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어 검찰을 장악하려는 '검찰개악'이었다" 등 목소리를 쏟아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4일 윤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정지 명령을 결정했다.

그러자 고검장들은 추 장관의 조치를 재고해달라는 집단 성명을 발표했고, 그 아래 검사장과 중간간부, 평검사의 단체 성명도 이어졌다. 지금까지 전국 일선 청에서 수십개의 성명서가 발표된 것으로 확인됐다. 각급 검찰청의 사무국장과 대검 일반직 간부들도 성명에 동참했다.

이에 추 장관은 "검찰조직이 받았을 충격과 당혹스러움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인식의 간극에 당혹감을 넘어 또 다른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흔들림 없이 국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마음으로 각자 직무에 전념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