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090 1112020112864465090 01 0109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5000000

마스크 정상착용 요구에···"왜 불친절해" 행패부린 공무원 2명 직위해제

글자크기

당진시장 "공직기강 훼손, 진심으로 사과'···행안부선 감찰 착수

서울경제


최근 충남 당진시 한 커피숍에서 마스크를 정상 착용해달라고 요청한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당진시청 공무원 2명이 직위 해제됐다.

당진시는 27일 시청에서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어 이렇게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두 공무원의 행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수칙 위반은 물론 공직기강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직위해제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김홍장 시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솔선수범해야 할 공직자가 마스크 정상 착용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불쾌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이어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직무에서 배제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그러면서 “이번 일과 관련해 자체적인 진상조사는 물론 상급 기관의 감찰도 진행되고 있다”며 “조사 결과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당사자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직기강 확립 및 재발 방지를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복무 대책 이행 실태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감찰에 착수했다. 행안부 공직기강 관련 부서 직원 3명은 이날 오전 시청을 방문, 당사자인 A과장(5급)을 만나 사건 경위를 파악했다.

행안부는 감찰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A과장은 지난 20일 오후 5시 30분께 동료 공무원 1명과 함께 시내 한 커피숍을 찾았다가 업주가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구하자 “왜 이리 불친절하냐. 마스크를 제대로 써야 한다는 내용의 공문이 있으면 보여달라”며 반발했다는 내용이 언론에 보도돼 공분을 샀다.

/장덕진 인턴기자 jdj1324@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