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183 0142020112864470183 03 0301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7040000

정읍 오리농장서 2년8개월만에 고병원성 AI 확진

글자크기
위기경보 '심각'

파이낸셜뉴스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가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을 위해 기존 소독장비 외에 무인 방제헬기 등을 추가 투입한 가운데 26일 오전 무인 방제헬기가 충북 청주 무심천에서 AI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11.26. ppkjm@newsis.com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전북 정읍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됐다.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은 약 2년 8개월 만이다. 방역당국은 '전국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하고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정읍 소재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검출된 H5형 AI 항원을 정밀검사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야생조류에서 잇달아 고병원성 AI가 확진됐으나 가금농장에서 감염사례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H5N8형은 앞서 확진된 야생조류의 고병원성 AI와 같은 유형이다.

고병원성 AI는 2014년 1월 이래 매년 겨울철을 중심으로 수백 건씩 발생해왔으나 가금농장에서 발생한 사례는 2018년 3월 17일을 마지막으로 한 건도 나오지 않았다.

농식품부는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고병원성 AI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방자치단체별 방역대책본부를 설치했다.

AI 위기 경보는 '주의'에서 '심각'으로 올리고, 발생지역인 정읍 내 모든 가금농장의 이동을 7일간 제한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국 가금농가에는 인근 소하천·소류지·농경지 방문을 자제하고 농장 진입로와 주변에 생석회 벨트를 구축하는 동시에 농장 마당·축사 내부를 매일 소독하는 등 농장 단위의 방역조치를 어느 때보다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