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391 0722020112864470391 01 0101001 6.2.2-RELEASE 72 JTBC 52874101 true true false false 1606559460000

김종인 "추미애 역겹다"…민주 "국민의힘 막말 더 역겨워"

글자크기

여야, 오늘도 강대강 대치



[앵커]

여야의 대리전은 오늘(28일)도 계속됐습니다. 서로 말폭탄까지 주고받았는데요.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추미애 장관을 보는 국민들은 역겨워한다"고 말하자 민주당 대변인은 "국민의힘의 막말을 보는 게 더 역겨울 것"이라고 맞받아쳤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은 이틀째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농성장을 처음으로 찾아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윤 총장 직무정지는) 대통령이 어느 정도 사전에 조금 묵시적으로 허용을 하지 않았나… 일반 국민들이 TV 틀어 놓고 추미애 장관 모습 볼 거 같으면 너무너무 역겨워하는…]

민주당은 곧바로 맞받아쳤습니다.

[강선우/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막말 대잔치'를 TV 속에서 보시는 것이 국민 여러분께는 더 역겨울 것… 굳이 항의하시겠다면 종로가 아니라 판사 사찰 문건이 생산된 서초로 가심이…]

청와대가 아니라 대검이 있는 서초동에 가서 항의 집회를 열어야 한다는 겁니다.

여야의 이런 강대강 대치는 출구를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민주당은 이낙연 대표가 당초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사실상 신중론으로 돌아섰습니다.

현 상황이 수사와 재판으로 확대된 가운데 국정조사는 야당과 윤석열 총장에게 공세를 펼 기회만 준다고 보는 겁니다.

또 대통령이 직접 나서 매듭을 풀 가능성도 작습니다.

여야의 출구 없는 대립은 한동안 계속 이어질 우려가 큽니다.

김필준 기자 , 장후원, 박선호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