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7485 0032020120164517485 08 0801001 6.2.3-RELEASE 3 연합뉴스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6783622000

네이버 입점 판매자 최대 5천만원 대출…"담보·점포 없어도 OK"

글자크기

미래에셋과 대안신용평가 대출 개시…월 매출 100만원 이상·연 3.2~9.9% 금리

연합뉴스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파이낸셜은 자사 스마트스토어 입점 사업자를 위한 신용대출 상품인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상품은 기존 은행이나 금융권에서 자격요건이 충족되지 않아 대출이 어려웠던 온라인 중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대출이다.

담보·보증을 요구하거나 점포가 있어야만 가능했던 기존 대출과 달리 매출 흐름·단골 고객 비중·고객 리뷰·반품률 등 자체 자료와 신용평가회사(CB) 금융 데이터를 더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적용했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신청 자격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입점해 3개월 동안 월 100만원 매출을 유지한 사업자다.

대출 한도는 최대 5천만원, 금리는 연 3.2~9.9%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국세청 홈택스에 등록된 개인용 공인인증서와 대표자 명의 휴대폰만 있으면 방문 없이 심사부터 입금까지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실제 대출의 신청 및 실행은 미래에셋캐피탈을 통해 진행되며,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캐피탈의 지정대리인으로서 대출 심사를 담당한다.

김태경 대출서비스 리더는 "앞으로 축적되는 대출 상환 이력 데이터를 기반으로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해 더 많은 사업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