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3541 0252020120364583541 04 0401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60966000

1분도 떨어질수 없어서, 오후 4시 23분 함께 떠난 코로나 노부부

글자크기
47년을 해로한 미국의 70대 부부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 한날한시에 세상을 떠났다고 CNN이 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시간주(州)의 레슬리(76)·파트리샤(78) 맥워터스 부부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해 치료받던 중 지난달 24일 숨졌다. 두 사람의 사망 판정 시각은 오후 4시 23분으로 같았다.

조선일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달 24일 같은 시각에 숨진 미 미시간주(州)의 파트리샤(78·왼쪽) 레슬리(76) 맥워터스 부부. /CN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부의 둘째 딸인 조안나 시스크는 “두 사람은 문자 그대로 모든 것을 함께했다. 부모가 동시에 세상을 떠난 것은 충격적이지만, 둘은 언제나 함께 인생을 즐겁게 살아왔다”고 했다.

남편 레슬리는 미 해군 출신으로 젊은 시절 트럭 운전사로 일했다. 아내 파트리샤는 지역의 한 병원에서 35년 간 간호사로 근무했다. 부부가 된 건 1973년 4월 16일이다. 부부는 슬하에 두 딸과 손자 3명, 증손자 6명을 뒀다.

파트리샤가 먼저 코로나에 걸렸다. 병원에선 자가 격리를 권했다. 그 다음 주엔 남편도 확진 판정을 받고 두 사람 모두 병원에 입원했다. 그로부터 일주일 뒤인 11월 24일 오후 파트리샤가 사망했다는 판정을 받았고, 거의 같은 시각에 레슬리도 숨졌다고 한다.

조선일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달 24일 같은 시각에 숨진 미 미시간주(州)의 레슬리(76·왼쪽) 파트리샤(78) 맥워터스 부부의 젊은 시절의 모습. /CN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은 장례식장에 올린 부고문에서 “둘은 언제나 함께였다. 같은 분(分)에 주님 곁으로 가게 된 건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며 “엄마가 먼저 하늘로 가면서 아빠에게 ‘이제 갈 시간이야’라고 말한 것 같다”고 했다. 두 사람의 평소 뜻에 따라 시신은 화장하기로 했다고 한다.

미 존스홉킨스 대학에서 집계한 코로나 통계에 따르면 2일 기준으로 미국의 코로나 확진자는 1390만1477명이다. 사망자는 27만3181명이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