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9052 1262020120364589052 08 0801001 6.2.2-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71246000

2025년까지 공공기관 소규모 전산실 전부 없앤다

글자크기

민간·공공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통합…정부 전용 PaaS도 확산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공공 부문 IT시스템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된다.

소규모 전산실에서 운영되던 IT시스템을 5년 내 민간과 공공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이전하는 것이다.

행정안전부가 3일 개최한 '디지털 정부 클라우드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하승철 행안부 과장은 "앞으로 모든 행정·공공기관은 자체 전산실을 가져선 안 된다"며 "2025년까지 민간·공공 클라우드센터로 단계적으로 이전, 통합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뉴스24

온라인 콘퍼런스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행안부에 따르면 행정·기관이 운영하는 약 22만대의 IT시스템 가운데 18만대(83%)가 각 기관의 소규모 전산실에 조각조각 흩어져 운영되고 있다. 4만대(17%) 정도만이 정부가 운영하는 데이터센터에 들어가 있다. 그러다보니 서비스 안정성이 저하되고, 보안이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게 행안부의 설명이다.

하 과장은 "클라우드 전환 없이는 비대면 서비스 요구가 급증할 시 서비스 제공이 어렵다"며 "데이터센터로 통합되면 각 기관의 IT업무 담당자들은 시스템 운영 업무에 얽매일 필요가 없어 데이터 표준화, 분석 등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앞서 행안부는 지난 6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디지털 정부 혁신 발전계획'을 국무회의 보고하고, 정부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지원하기 위한 전산환경 운영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사업에는 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 센터로 이전·통합(IaaS)하는 것 뿐 아니라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PaaS)' 확산, 민간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도입까지 포함된다. SaaS 도입으로 민간 클라우드의 마중물 역할까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은 행안부가 개발 중인 정부 전용 PaaS로 표준 개발 환경과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지능형 서비스 개발도구 등을 제공하게 된다. 행안부는 오는 2022년 대구센터 입주기관을 대상으로 이 플랫폼을 우선 적용할 방침이다.

내년 8월 완공되는 대구센터에는 클라우드 전용으로, 공무원연금공단 등 79개 기관이 입주할 예정이다.

고경희 행안부 사무관은 "전자정부 플랫폼의 첫 사용자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에 입주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응용시스템 개발 시 가상머신(VM)·컨테이너 등 다양한 방식으로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 아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