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9079 1212020120364589079 01 0101001 6.2.3-RELEASE 121 TV조선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71175000

주호영 "법무부, 정권변호부로 이름 바꿔야"…이용구 임명철회 촉구

글자크기
TV조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청와대의 신임 이용구 법무부 차관 내정에 대해 "법무부 장관과 차관이 이렇게 정권 사람들로 채워진 적이 없다"며 "정권변호부, 정권옹호부로 이름을 바꿔야할 사정"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고기영 전 차관이) 지금에 사태에 대해 항의를 하고 사표를 던진 자리에 이용구 변호사를 지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용구 차관 내정자는 우리법 연구회 출신일 뿐 아니라 추미애 장관 청문회 준비단장을 거쳤고, 백운규 산자부 장관 변호인을 맡았다"고 말했다.

또 이 차관이 집을 2채 소유한 점을 지적하며 "이 정권이 요구하는 '집 한 채'에도 저촉되는 문제투성이"라고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 만으로는 검찰을 핍박하기가 힘이 부족하니 응원군으로 이 차관을 보낸 것 같다"고도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용구 차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위원회 위원장을 맡지 않도록 한 것을 두고 '눈 가리고 아웅'이라며 "모든 징계위원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명하게 돼 있고, (이 차관이) 위원장은 아니라도 위원으로 들어가는 마당에 그게 무슨 의미가 있냐"고 꼬집었다. / 홍연주 기자

홍연주 기자(playho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