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4862 0022020120464624862 01 0101001 6.2.3-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7079416000

나경원 "9년전 날 사냥했던 박은정, 尹 찍어내기 핵심됐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 4월 8일 총선에 출마한 나경원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가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현대HCN 서초방송에서 후보자 토론회를 준비하는 모습. 나 전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4일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2020년 초유의 검찰총장 찍어내기의 핵심에 있는 정치검찰”이라고 주장했다. 9년 전 악연을 소개하면서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측근 그룹으로 분류되는 박 담당관은, 윤 총장 비위 의혹 중 핵심인 '판사 성향 분석 문건' 내용은 직권남용 죄가 되지 않는다는 파견 검사의 의견을 보고서에서 빼라고 지시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윤석열 찍어내기’ 논란의 중심에 선 박은정 검사와 저의 과거 ‘악연’이 보도된 기사가 있다”며 “2011년의 기억과 오늘의 일이 참 묘하게도 겹쳐진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이 언급한 악연은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팟캐스트 방송 ‘나는꼼수다(나꼼수)’ 출연진이 제기한 ‘기소청탁 의혹’을 말한다. 주진우 당시 시사인 기자는 나꼼수에 출연해 “나 전 의원의 남편인 김재호 판사가 검찰 관계자에게 나 전 의원을 비방한 네티즌을 기소해달라는 청탁을 했다”고 주장했다.

나꼼수는 또 “나 전 의원이 연회비가 1억원에 달하는 피부과를 다녔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두 의혹은 선거를 앞둔 국면에서 큰 파문을 낳았고, 이후 나 전 의원과 나꼼수 사이의 고소전으로 번졌다.

박 담당관의 이름은 양측 간 다툼이 계속되던 다음 해 2월 나꼼수 방송을 통해 등장했다. 나꼼수 측은 당시 박 담당관이 “나 전 의원 남편인 김 판사로부터 기소 청탁을 받았다는 사실을 검찰 수사팀에 양심선언 했다”고 전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기소청탁은 존재하지도, 시도되지도, 생각하지도 않았다”며 “2005년 어떤 네티즌이 저에 대해 ‘이완용 땅을 찾아 준 판사’라는 허위 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해 법적 대응에 나섰지만, 제가 원했던 것은 처벌이 아닌 ‘게시물 내리기’ 정도였다. 당사자인 제가 처벌을 원치 않는데 제 남편이 박은정 검사에게 무슨 부탁을 했겠냐”고 적었다.

중앙일보

지난 1일 오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감찰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의견진술을 마친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청사를 나서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나꼼수가 박은정 검사의 증언이라며 기소청탁설을 주장한 것은 매우 악의적인 허위 음해이자 저에 대한 마녀사냥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박 담당관이 당시 진실규명을 위한 검찰 수사를 회피했다는 주장도 했다. “진실게임 양상이라 당연히 대질조사가 불가피했고, 저희는 기꺼이 응했다. 그러나 2012년 총선 다음 날 서울중앙지검에서 박은정 검사를 조사하기 위해 박 검사가 근무하는 부천지청으로 출발했으나 박 검사가 돌연 휴가를 내고 잠적해버린 것"이라는 게 나 전 의원의 기억이다.

이후 나 전 의원과 나꼼수 간 고소전은 양측 모두 무혐의로 마무리됐다. 김 판사와 박 담당관 사이의 통화한 사실은 인정되지만, 해당 통화를 어떻게 볼지는 양측의 견해 차이라는 이유였다.

또한 박 담당관은 논란이 커지자 2012년 3월 당시 검찰 내부 게시판 글을 통해 사의를 표명했지만, 사표가 반려돼 검찰에 복귀했다. 이후 여성아동 대상 범죄 수사를 주로 하며 검찰 내 성범죄 전문가로 일했고, 추 장관 취임 이후엔 감찰담당관에 임명됐다.

중앙일보

2012년 4·11 총선을 사흘 앞두고 당시 노원갑에 출마했던 김용민 민주통합당 후보(가운데)와 주진우 당시 시사인 기자(왼쪽), 방송인 김어준씨(오른쪽) 등이 서울광장에서 열린 나는꼼수다 번개 모임에 참석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전 의원은 “2011년 저를 힘들게 했던 정치검찰 박은정과 2020년 초유의 검찰총장 찍어내기의 핵심에 있는 정치검찰 박은정. 언제쯤 거짓과 탄압의 거악(巨惡)을 끊어낼 수 있을지 씁쓸하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