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81130 0102021011865581130 04 04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961671000

“사하라 사막에 쌓인 눈”…세계 곳곳에서 이상기후

글자크기
서울신문

13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알제리 아인 세프라 지역 사하라 사막에 눈이 쌓여있다. 카림 부셰타타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우디 50년 만에 영하권 기온 기록
사막 눈이 한낮까지 녹지 않는 것은 이례적


아프리카 사하라와 중동 사우디아라비아 사막에 눈이 내려 쌓이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세계 곳곳에 기상이변이 감지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4일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남서부의 아시르 지역에서는 기온이 영하 2도까지 떨어진 가운데 눈이 내려 사막과 언덕이 하얗게 뒤덮였다. 이 지역의 기온이 영하까지 내려간 것은 약 50년 만에 처음이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눈을 뒤집어쓴 낙타가 추위에 떨 것을 걱정해 주민들이 담요를 덮어준다.

사우디는 최근 수년간 이런 기상이변이 반복되고 있다. 지난해엔 타부크 등 사우디의 북서부 일부 지역의 기온이 영하까지 내려가 경보가 발령됐으며, 앞서 2019년 4월에도 한 차례 눈이 오기도 했다.

무더위로 유명한 아프리카 대륙 북부의 사하라 사막에도 눈이 녹지 않고 그대로 얼어붙은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서울신문

14일(현지시간) 눈이 쌓인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남서부의 아시르 지역.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작가 카림 부셰타타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공개한 지난주 사하라 사막의 사진을 보면 양들은 사막 위에 얕게 쌓인 눈 위를 걷고 있다. 촬영 장소는 ‘사하라 사막의 관문’으로 불리는 알제리의 아인 세프라 지역이다.

이 지역의 온도는 7월이면 40도 가까이 오르며, 가장 추운 시기인 1월에도 평균 12도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상적으로 일교차가 큰 사막에서는 겨울 한밤중에 눈이 내렸다가 해가 뜨면 녹는다. 그러나 2016년 당시 37년 만에 처음으로 사하라 사막에 눈이 쌓인 모습이 공개돼 전 세계인을 놀라게 했으며,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올해 다시 이런 풍경이 목격됐다.
서울신문

14일(현지시간) 눈이 쌓인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남서부의 아시르 지역.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