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3901 0232021012065613901 01 0104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95133000

이재명, 주호영에 "명색이 야당 대표가 대통령 겁박하는 것이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도 나중에 사면의 대상이 될 지도 모른다"는 발언에 대해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는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矣) 고사를 인용하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아침 모 일간지 1면에는 노숙인에게 자신의 긴 점퍼를 입혀주고 주머니속 장갑과 5만원 지폐를 건내고 홀연히 사라진 시민의 사진이 실렸다"며 "국민의힘 눈에는 무엇이 보입니까? 풍전등화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입니까"라고 개탄했다.


그는 이어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한 뒤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듯, 늘 공작을 일삼는 자들은 공작할 일들만 보이는 법"이라며 "분명히 말하지만 그 누구도 (과거 국민의힘이 정권을 잡았을 때처럼)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고,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 또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9일 원내 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문재인 대통령에 촉구했다.


한편, 이날 노숙인에게 자신의 점퍼를 벗어 준 사진은 하루 종일 온라인을 떠돌며 팍팍한 세상에 한 줄기 희망을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