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38560 0102021012065638560 08 08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39819000

‘22%→13%’ 계속 줄어든 김범수 카카오 주식 비중…속사정 있나?

글자크기
서울신문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카카오 제공


김범수(사진)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주식 비율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 2014년 10월 카카오와 다음이 합병할 당시 최대 주주로 올라선 김 의장의 카카오 주식 비중은 22.23%였는데 현재는 13.74%가 됐다. 당시 김 의장과 그의 특수관계인의 주식 총합은 43.26%였는데 지금은 25.42%가 됐다. 카카오가 유상증자 등을 통해 발행 주식을 늘리고 특수관계인에 변화가 생긴 것이 변화의 주된 요인이지만 다른 속사정도 있다. 김 의장이 주식의 일부를 기부하고, 가족과 친인척에게 증여를 한 것도 큰 비중은 아니지만 다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20일 카카오에 따르면 김 의장은 전날 가족과 친척들에게 주식 33만주를 증여했다. 총 1452억원 상당이다. 아내와 두 자녀뿐 아니라 친인척에게 증여를 결심한 것을 놓고 세간에서는 부러움의 시각이 가득하다. 일각에서는 어린 시절 할머니를 포함해 여덟 식구가 단칸방에서 어렵게 살기도 했던 김 의장이 힘들었던 시절 도움을 준 이들에게 보은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김 의장은 친척집 골방에서 공부하며 5남매 중 유일하게 대학을 갔다.
서울신문

카카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가난에 찌들었던 유년시절 함께 고생했고 자신을 뒷바라지하며 희생한 누나와 동생들에 대한 미안한 감정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장은 주식을 수차례 기부하기도 했다. 다른 기업의 오너들은 기부를 하더라도 회삿돈으로 할 때가 많은데 김 의장은 좋은 일을 위해 사재를 선뜻 내놨단 점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3월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약 1만 1000주를 기부했고, 지난 8월에는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830주를 쾌척했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김 의장이 개인적으로 기부한 것만 135억원 상당에 달한다. 수십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평소에 가지고 있지 않으니 기부를 할 때마다 주식을 내놓는 바람에 주식 보유량이 조금씩 줄어들었다. 그렇지만 다른 주주들과 주식 보유량에 차이가 있어 경영권을 확보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상장 동시에 시가총액 5위 - 10일 경기 성남 분당구 카카오게임즈 본사.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코스닥 상장과 동시에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대비 상한선인 2배로 결정된 뒤 상한가)’으로 직행하며 단숨에 코스닥 시가총액 5위에 올랐다. 2020.9.1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혜’를 누리는 카카오의 주가가 연일 치솟고 있는데 이런 시기에 ‘피 같은’ 주식을 내놓는 것”이라면서 “보통 부자일수록 더 욕심을 내고 자산을 쥐고 있는데 이례적인 모습”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