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0036 0012021012065640036 08 0801001 6.2.4-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147840000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 품은 네이버

글자크기

‘왓패드’ 인수…“네이버웹툰 합쳐 글로벌 스토리텔링 IP 확보”

[경향신문]

세계 1위 ‘웹툰’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가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도 인수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지난 19일 이사회를 열어 캐나다 웹소설 업체 ‘왓패드’의 지분 100%를 약 6억달러(약 6596억원)에 취득하기로 결의했다고 20일 밝혔다.

2006년 설립된 왓패드는 전 세계에서 9000만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다. 500만여명이 쓴 10억편의 콘텐츠를 보유했고, 월 사용 시간은 3억8333시간에 달한다.

네이버가 갖고 있는 네이버웹툰 역시 사용자 7200만명을 확보하고 있는 세계 1위 웹툰 플랫폼이다. 네이버가 왓패드를 인수하면 네이버웹툰과 합쳐 월간 순사용자 1억6000만명의 세계 최대 ‘스토리텔링 플랫폼’ 사업자가 탄생한다.

네이버는 소수 마니아들이 즐기던 웹툰 콘텐츠를 글로벌 산업으로 끌어올린 노하우를 왓패드에 접목한다는 계획이다. 웹소설 역시 더 공고한 창작 생태계를 갖추면 웹툰처럼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근간 콘텐츠로 육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왓패드에서 검증된 웹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해 웹툰 콘텐츠를 강화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네이버웹툰은 이미 <재혼황후> <전지적독자시점> 등을 통해 웹소설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웹툰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줬다.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는 “왓패드를 통해 한층 더 다양한 글로벌 스토리텔링 IP(지식재산권)를 확보하게 되었다”며 “왓패드와의 시너지를 통해 네이버웹툰이 갖고 있는 IP의 다각화 역량이 강화되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진수 기자 soo43@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그 법들은 어떻게 문턱을 넘지 못했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