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9056 0562021012165669056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11237600000

‘지지율 43%’ 급반등에 정청래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글자크기

“역대 임기 말 대통령들 지지율이 20% 남짓이었던 것에 비하면 매우 놀라운 수치”

세계일보

정청래(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반등 소식에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며 기쁨을 표시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43.6%로 반등했다는 뉴스가 많다”면서 “역대 임기 말 대통령들의 지지율이 20% 남짓이었던 것과 비하면 매우 놀라운 수치”라고 풀이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취임 초기보다는 떨어졌지만 계속 40%대를 유지하고 어쩌면 50% 과반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퇴임하는 성공한 대통령이 될지도 모르겠다”며 “희망하고 기대한다”고 적었다.

정 의원은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OECD 국가 중에서 경제성장률 1위를 기록했고 외환보유액도 역대 최고인 4431억 달러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매년 발표하는 세계경제포럼(WEF)의 국가경쟁력 지수도 이명박근혜(이명박·박근혜) 시절(24위, 26위)을 극복하고 첫해 17위, 15위, 13위로 상승했고 거시경제 안정성은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했다.

또 “물론 이러한 지표들이 서민 경제의 피부에 와 닿는 것이 아니어서 여전히 국민들은 코로나 사태의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다”면서 “전쟁 중에는 사령관을 중심으로 똘똘 뭉쳐야 한다. 지금은 코로나와의 전쟁 중이고 최고의 사령관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치켜세웠다.

세계일보

리얼미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의원은 “전 세계가 놀라워하고 있는 K-방역의 공은 국민”이라면서 “국민을 믿고 모든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며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국민과 함께했던 문 대통령의 공도 적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리얼미터는 이날 YTN 의뢰로 지난 18~20일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0명에게 설문 조사를 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 지난주 대비 5.7%포인트 오른 43.6%(매우 잘함 24.2%, 잘하는 편 19.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전주보다 2.0%포인트 오른 32.9%를 기록하며 국민의힘을 8주 만에 앞질렀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