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9458 0242021012265669458 03 0308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42931000

미국 일주일간 실직자 90만 쏟아져…최악의 '실업 한파'

글자크기

지난주 미국 주간 실업수당 청구 90만명

팬데믹 이전 고용시장 수준 회복은 요원

이데일리

최근 1년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 추이. (출처=미국 노동부,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이 실업 한파가 이어졌다. 지난주 한 주간 90만명이 넘는 실업자가 쏟아져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90만건으로 전주(92만6000건) 대비 2만6000건 감소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93만5000건)을 하회했다. 다만 2주 연속 90만건대를 유지했다는 점에서 고용시장이 얼어붙고 있다는 평가다.

미국은 코로나19가 닥친 3월 셋째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30만7000건까지 폭증했고 같은달 마지막주에는 무려 686만7000명까지 치솟았다. 이때와 비교하면 점차 나아지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지만, 예년 수준의 회복까지는 아직 요원한 상태다. 팬데믹 이전 주간 신규 실업자는 통상 20만명 남짓이었다.

2주째 신규 실업자가 90만명을 넘은 건 겨울철 코로나19 재확산의 충격파라는 분석이 나온다. 봉쇄 조치가 강해지면서 소비 활동이 위축되고 있다는 것이다. 호텔, 식당, 주점 등의 타격은 특히 크다. 로이터는 “다음달 초 나오는 비농업 고용 지표는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줄어들 게 유력하다”고 전했다.

팬데믹 이후 실업난은 역사상 최악이다. 팬데믹 이전 주간 실업수당 신청 최대치는 2차 오일쇼크 때인 1982년 10월 첫째주 당시 69만5000건이었다. 현재 실직자 규모가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전날 출범한 바이든 정부의 최대 과제인 코로나19 종식과 경제 침체, 두 가지를 동시에 상징하는 게 고용 한파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9월까지 실업자들에게 주 4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