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5979 1132021012265675979 08 0801001 6.2.4-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78570000

국토위성 ‘차세대중형위성 1호’ 발사장 이동…3월20일 발사

글자크기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서 2개월간 발사 준비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국토위성인 ‘차세대중형위성 1호’가 발사장으로 이동한다고 밝혔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오는 3월20일 12시 7분경(한국시간, 3월20일 15시 7분경)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될 예정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에서 22일 출발해 현지기준 24일 발사장소인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 도착한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친다. 이어 러시아 JSC 글라브코스모스社의 소유즈 2.1a 발사체로 발사하게 된다.

발사 후 고도 497.8㎞의 궤도에서 약 2개월의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 2021년 6월 이후부터 본격적인 정밀지상관측영상을 제공하게 된다.

차세대중형위성 개발사업은 1단계와 2단계로 추진된다. 1단계는 500㎏급 표준형 위성 플랫폼 확보 및 정밀지상관측용(흑백0.5m급, 칼라 2.0m급) 중형위성 2기(1호, 2호)를 국내 독자 개발한다. 2단계는 1단계 사업으로 확보된 500㎏급 표준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중형위성 3기(3호 우주과학‧기술검증, 4호 광역농림상황 관측, 5호 C-밴드영상레이다 수자원관측)를 국산화하여 개발한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올해 3월 차세대중형위성 2호는 내년 초 발사될 예정이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중형급 위성 표준플랫폼의 활용을 통해 다양한 탑재체의 개발과 적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다양한 공공분야의 관측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위성개발 기술의 산업화를 위해 주관부처 과기정통부와 주활용부처 국토부의 지원을 받아 국내 독자 개발된 정밀지상관측용 저궤도 실용급 위성이다.

주관기관인 항우연은 차세대중형위성 1호 개발사업을 통해 중형위성급 시스템 및 표준본체(플랫폼) 기술을 확보한다. 이어 국내 산업체에 성공적으로 이전해 해외 기술에 의존해왔던 정밀 광학탑재체를 국내 독자 모델로 국산화했다.

국산화된 정밀지상용 광학탑재체는 국내 독자모델로 다목적실용위성 3A호 대비 동일한 성능을 유지하면서 100㎏이상의 경량화를 가능하게 하했다. 차세대 기술인 플래시 메모리(Flash Memory) 방식의 영상자료처리장치를 채용함으로써 무게 및 비용을 절감하고 저장용량을 증대했다. 또 대부분의 핵심 구성품을 국내 산업체 및 연구기관을 통하여 개발함으로써 높은 국산화를 달성했다.

songbk@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