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8296 0032021012265678296 08 08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11282030000

"이루다에서 개인정보가 샜다"…집단소송에 약 400명 참여(종합)

글자크기

피해자 측, 동부지법에 '카톡 원본·이루다 DB' 증거 보전 신청

연합뉴스

AI 챗봇 '이루다'
[이루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 및 서비스 과정에서 개인정보를 유출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이 본격적인 집단소송 절차를 시작했다.

22일 IT업계에 따르면 '이루다 개인정보 유출 피해 사건' 집단소송에 약 400명이 우선 참여한다.

공동소송 플랫폼 '화난사람들'의 소송 모집 페이지에서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373명이 신청을 마쳤다.

전날 접수가 마감됐으며, 무통장입금 확인 등이 이뤄지면서 집계 인원이 조금씩 늘어나는 중이다.

소송대리인인 법무법인 태림 측은 "우선 신청을 마감하고, 추가 모집 여부는 추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측은 전날 서울동부지법에 스캐터랩을 상대로 한 증거 보전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스캐터랩이 이용자들 카카오톡 대화로 구축한 데이터베이스(DB)를 이번 사건의 증거로 보전해야 한다며 법원에 판단을 구했다.

연합뉴스

스캐터랩 서울 성동구 사무실
[촬영 이효석]



스캐터랩은 연애 분석 앱 '연애의 과학'과 '텍스트앳'으로 이용자들 카톡 대화를 수집해 AI 챗봇 ' 이루다' 등을 제작했다.

카톡 대화를 약 100억건 수집한 다음, 이 중 1억건을 추려서 이루다의 DB로 삼았다.

피해자 측은 100억건의 원본 카톡 DB와 1억건의 이루다 DB를 모두 증거로 보전해야 한다고 신청했다.

스캐터랩은 현재 개인정보 유출 의혹에 관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는데, 조사가 끝나면 딥러닝 모델과 1억건의 이루다 DB를 파기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피해자 측이 서둘러 증거 보전 신청을 낸 것은 스캐터랩이 이루다 DB를 훼손·파기할 경우 이후 피해 입증이 어려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증거 보전 신청은 보통은 일주일 정도 안에 법원이 결정을 내린다.

다만 이번 사건의 경우 비슷한 전례가 드문 만큼 판사가 심문 기일을 열어서 스캐터랩 입장을 들어보는 등의 절차를 가질 수도 있다.

피해자 측은 우선 법원을 통해 증거를 최대한 보전하고, 정부 조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맞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할 예정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