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6955 0122021012265686955 08 0803001 6.2.4-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02820000

이낙연 대표 “플랫폼이 실천한 이익공유, 효과적으로 발전시켜야”

글자크기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인터넷 플랫폼 기업이 이미 이익공유를 실천하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 같은 노력을 상생 차원에서 효과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는 입장도 보였다.

이 대표는 22일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에 열린 '플랫폼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화상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먼저 플랫폼 기업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플랫폼 기업은 '신경제의 총아'라며 이미 세계 기업 판도는 플랫폼 기업이 주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기업 역시 맹렬히 전진하고 있다며 참석자들에게 신경제 전환 과정에서 플랫폼 기업을 견인하고 이끌어 준 데 감사를 표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플랫폼 기업은 파트너들과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해왔고 플랫폼 기업 나름으로 이익공유를 이미 실천 중”이라며 “네이버와 카카오, 배달의 민족 등이 그동안 소상공인 판매수수료 인하 면제, 온라인 교육 화상 회의 시스템 무상 공급 등으로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연장선상에서 상생 연대 효과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지를 여기 참석해주신 분들의 고견 듣고자 한다”면서 “허심탄회하게 말씀해주시길 바라며 상생 연대를 통해 플랫폼 기업을 더욱더 튼튼하게 키우고 발전시키는데 힘이 되도록 지혜를 짜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 협력 이익공유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하는 소득격차 해소를 위해 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이익을 자발적으로 기부하고 공유하는 이익공유제를 검토 중이다.

이익공유제 타깃이 된 IT 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이익을 측정하기가 어려우며 이미 국가를 위해 다양한 무상 서비스를 제공 중이라는 입장이다. 자발적이라고는 하지만 협단체를 불러 논의하자는 것 자체가 무언의 압박 아니냐는 불만도 나온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 대표는 “정부가 디지털 뉴딜을 통해 소상공인 전체 경제 주체들이 디지털 전환 기반으로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도록 애써주시는 것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스타트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이익이 나고 있는 스타트업 거의 없다”면서 “그럼에도 코로나19에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플랫폼 서비스를 통해서 이익을 창출하도록 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는 비공개로 1시간 가량 진행됐다. 인터넷 플랫폼 협단체 관계자들은 이미 인터넷 기업이 상생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는 데 초점을 맞춰 토론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