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9193 1192021012265689193 04 0401001 6.2.4-RELEASE 119 연합뉴스TV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1312659000

우한봉쇄 1년…확산 과오 묻어두고' 승리' 미화

글자크기
우한봉쇄 1년…확산 과오 묻어두고' 승리' 미화

[앵커]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곳인 중국 우한시가 전격 봉쇄된 지 1년을 맞았습니다.

지난해 중국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했던 우한을 차대운 특파원이 다시 찾았습니다.

[기자]

사람 키의 두 배는 될 법한 높은 장벽이 한 건물을 에워싸고 있습니다.

사람 눈높이에서는 안을 전혀 들여다볼 수 없습니다.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지였던 우한 화난수산시장이 있던 곳입니다.

1년 전, 이곳 상인들이 속속 원인 불명의 폐렴을 앓기 시작했습니다.

전 세계로 퍼져 1억 명을 감염시킨 대재난을 초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하기 시작한 겁니다.

작년 1월 23일.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시작된 우한 봉쇄는 전 세계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깨닫게 된 결정적 계기가 됐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중국의 대처는 미흡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처음엔 '사람 간 전염은 없다'며 방역보다는 사회 동요 차단에만 주력했습니다.

이 때문에 중국 공산당은 코로나 확산으로 안팎의 비난에 직면해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밖으로 퍼져 미국 등 서방 선진국이 혼란에 빠지자 중국은 반전의 기회를 포착합니다.

다른 나라보다 먼저 코로나19를 막고 사회를 정상화한 것을 '사회주의 체제의 우수성'으로 포장하면서 코로나19 극복 과정을 '승리'로 미화한 겁니다.

많은 중국인도 이젠 자기 정부의 대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한모씨 / 우한 시민> "진짜로 나라를 더 사랑하게 됐다. 당의 지도 아래 방역 정책을 잘 실행한 것을 직접 경험한 우리는 깊이 느낀다."

이런 가운데 돌아온 우한 봉쇄 1주년.

아픈 기억을 상기시키는 날이라는 점에서 중국 당국에는 부담스러운 기념일입니다.

마침 세계보건기구 WHO가 꾸린 국제 전문가팀이 우한에서 코로나19 기원 문제 조사에 돌입할 예정이어서 다시 '중국 책임론'이 불거질 수도 있는 민감한 시점입니다.

중국은 우한 봉쇄 1년을 계기로 어두운 기억이 다시 조명받는 것을 꺼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세계인들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중국이 제대로 된 대응을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여전히 느끼고 있습니다.

우한에서 연합뉴스 차대운입니다. (c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