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2226 0562021012365692226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52800000

임종석, 재난지원금 관련 "고통과 피해 큰 곳에 더 빨리, 더 과감하게,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게 공정"

글자크기

임 전 실장,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 옹호

세계일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22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고통과 피해가 큰 곳에 더 빨리, 더 과감하게,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게 더 긴요하고, 더 공정하고, 더 정의롭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히며 재난지원금의 선별 지급을 옹호했다.

임 전 실장은 "좋아하는 기업인과 저녁 식사를 했는데 코로나 상황 동안 정부와 경기도로부터 230만원의 지원금 안내를 받았지만 신청하지는 않았다고 한다"며 "본인이 세금을 많이 내고, 코로나로 인한 피해도 있지만 본인에게 지원금을 주는 건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않다는 거다. 일단 감동"이라고 일화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1차 재난지원금 시기에 논쟁이 있었고, 지금 3차 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다. 4차 지원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있다"며 "선별(혹은 차등)지급이냐 보편지급이냐 매번 논란이 있다. 매우 필요하고 건강한 논란"이라고 했다.

그는 "일본에서는 코로나 방역조치로 문을 닫는 가게에 일정기간 월 30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는 보도를 봤다. 그래서 아예 당분간 휴업에 들어가는 가게도 있다고 한다"며 "우리도 이런 수준까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제 대한민국도 할 수 있다"고 적었다.

임 전 실장은 또 "정부가 선별이나 차등의 표현은 바꾸기를 권한다. 지원받는 사람에게 심적 불편함을 남긴다"며 "사회구성원으로서 필요성과 권리감을 가질 수 있도록 정책을 디자인해야 한다. 예컨대 사회적 지급은 어떻느냐"고 제안했다.

임 전 실장은 "자산과 소득의 양극화는 불편하지만 정면으로 마주해야 할 가장 어려운 과제다. 코로나는 이 양극화를 더 깊숙하고 가파르게 악화시키고 있다"며 "이미 기울대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정부의 역할은 기회의 평등을 넘어 사회적 균형과 시민적 권리의 형평에까지 가닿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