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7467 0032021012365697467 01 0103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98003000

박범계 "패트 충돌 기소, 검사들과 이해충돌 문제없다"

글자크기

각종 발언 논란에 "유감, 공직자로서 신중할 것" 자세 낮춰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류미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본인이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기소된 것에 대해 "공정성 문제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신중하게 공판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 자료에서 "검사들이 독립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기 때문에 (장관 임명시) 이해충돌 문제는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자는 본인을 재판에 넘긴 검사들과 관련, "후보자를 기소했다는 이유로 불이익을 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김소연 변호사가 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 예비후보일 때 박 후보자 측으로부터 1억원의 '공천 헌금'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한 사건에 대해서는 "불기소 결정, 재정신청 기각, 재항고 기각으로 후보자가 무혐의라는 사실이 최종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가 소송에서 김 변호사 녹취록을 이용했다는 '권언유착' 주장에 대해서는 "지역사무실 비서관이 김 변호사의 명예훼손 발언을 파악하던 중 녹음파일을 입수했고, 후보자는 소송 제기 시점에 내용을 구두로 보고받았다"고 설명했다.

고시생에 폭언·폭행을 가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지만, 고발사건이 수사기관에 접수돼 있어 구체적 답변이 어렵다"고 말했다.

지난해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에게 "'살려주십쇼' 한 번 하세요"라고 발언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똑바로 앉으라"고 호통쳤던 데 대해선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었던 것에 유감"이라고 자세를 낮췄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을 두고 "이상한 억양"이라고 발언했던 데 대해서도 사과하며 "공직자로서의 발언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답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맑은 분"이라고 표현했다가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지적을 받았던 데 대해서는 "빈소를 찾았다가 황망한 마음에 순간적 느낌을 표현한 것으로, 다른 의미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자는 배우자 소유였던 경남 밀양시의 부동산을 배우자 친오빠 자녀에게 증여한 경위에 대해 "1가구 1주택 실현 차원에서 배우자가 대구 부동산과 함께 처분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는 2012년 설립 때 1천만원을 출자한 법무법인 '명경'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지난 14일 법무법인에 탈퇴 신고를 하고 지분을 처분했다"고 밝혔다.

친동생이 명경 사무장으로 재직하며 박 후보자의 이름을 홍보해 사건을 수임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는 "내부 사정을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