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80733 0562021012765780733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11722989000

조수진 “고민정, 후궁이 왕자 낳았어도 이런 대우 못 받아” [전문]…민주 “여성비하 망언”

글자크기

민주당, 강한 비판 “사퇴하라”

세계일보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왼쪽),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을 비판하면서 ‘조선시대 후궁’에 빗대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조 의원을 향해 “성희롱 발언에 즉각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조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 의원이 지난 4월 총선에서 당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등 정권 차원의 지원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어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이 아닌가”라며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 선거운동원 자격 없는 주민자치위원의 지지 발언을 게재한 혐의에도 무탈한 것만 해도 겸손해야 마땅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조 의원의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고 강력 비판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같은 여성 국회의원을 ‘조선 시대 후궁’에 비유하며 역대급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며 “도를 넘는 극언이자 희대에 남을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 의원은 해당 의원과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좌시하지 않고 윤리위 제소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춘생 공보국장도 페이스북에서 “역대급 망언, 희대의 망언, 여성 비하”라며 “여성 국회의원을 후궁에 비유하다니 국회의원으로 자격이 없다”고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고 의원과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윤건영 의원은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 “결코 사람이 사람에게 할 수 있는 말은 아니다”라며 “성 감수성마저 의심스러운 저급한 성차별적 언사를 공개적으로 내뱉는 용기가 기가 차다”고 비판했다.이어 “정치가, 선거가 아무리 전쟁 같다 해도 사람됨까지 놓지는 말았으면 좋겠다”며 “조 의원은 당장 사과하고 국민의힘은 그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했다.

세계일보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다음은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허태열 의원이란 정치인이 있었다. 행정고시 출신의 정통 내무 관료였다. 의정부 시장, 부천시장, 충북도지사 등을 지냈다. 2000년 16대 총선 당시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해 승리했다.

패자(敗者)는 노무현 새천년민주당 후보. 김대중 정부 말기 여당 새천년민주당에는 유력 대선주자가 마땅치 않았다. 새천년민주당 내부에선 이른바 ‘정권 재창출’에 대한 기대, 가능성을 희박하다고 봤다.

절박감에서 꺼내든 카드가 ‘국민경선제’. 당비를 내는 당원이 아닌 일반 국민에게도 여당 대선후보를 뽑을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가히 ‘혁명’적인 조치였다. 광주에서 발원한 ‘노풍(盧風)’을 타고 여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사람은 노무현.

당시 ‘이회창 대세론’에 자신하던 한나라당에선 “허태열 의원을 대선후보로 내세워도 충분히 이길 것”이란 우스갯소리가 나돌았다.

‘여권 후보 단일화’는 물론 대선 불과 하루 전날 정몽준의 ‘노무현 지지 철회’ 등 막판까지 숨죽이는 레이스가 펼쳐졌던 2002년 대선의 승자는 노무현이었다.

‘개관사정(蓋棺事定)’이란 고사성어가 있다. 당나라 시인 두보의 시에 여러 번 등장한다.

사람은 관뚜껑을 덮고 난 뒤에야 그 사람에 대한 평가를 할 수 있다는 뜻이다. 역경에 있다고 하여 낙심하지 말라, 마지막까지 긴장을 풀지 말라 등의 교훈으로 쓰인다.

정치는 생물이다. 예측할 수 없다. 작은 선거에서 져도 큰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 현재의 권세가 침몰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문재인 정부가 아끼고 사랑한다는 고민정 의원이 지난해 4월 총선에서 경합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서울)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조롱했다. 천박하기 짝이 없다.

‘고민정’이란 사람의 바닥을 다시금 확인했다.

당시 선거 직전 여당 원내대표(이후 통일부 장관이 됐다)는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 원씩 준다’고 했다. 이런 게 ‘금권(金權) 선거’라는 것이다.

조선 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다.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이 아닌가.

선거공보물에 허위 학력을 적은 혐의, 선거운동원 자격 없는 주민자치위원의 지지 발언을 게재한 혐의에도 무탈한 것만 해도 겸손해야 마땅할 일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중시조라고 자랑질하는 문파(文派) 핵심이 노무현 대통령의 ‘대선 승리’가 주는 교훈을 모른다.

고민정은 많은 것을 일깨워주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 전력질주하느라, 이제서야 일침한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