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00969 0032021012865800969 04 04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611793841000

나발니 폭로 '푸틴 아방궁'에 의문의 비행금지구역 설정

글자크기

러시아 보안당국 "흑해 연안 국경보호 목적…리조트와 관련 없어"

연합뉴스

"푸틴 소유" 주장 제기된 흑해 연안의 고가 부동산
(흑해 AFP=연합뉴스) 러시아의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2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한 흑해 남부 연안의 고가 부동산 전경. 푸틴 대통령 측은 이를 부인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호화 궁전'이라는 의혹을 받은 러시아 흑해 연안의 고급 리조트 위로 비행금지구역이 설정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주(州) 휴양도시 겔렌쥑에 있는 이 리조트 상공에 지난해 여름 비행금지구역이 설정됐으며, 이는 흑해 연안의 다른 유럽 국가들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스파이들로부터 흑해 연안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즉 비행금지구역은 흑해 연안의 러시아 국경 보호를 위해 설정된 것으로, 리조트 보호가 목적이 아니었다고 FSB는 덧붙였다.

FSB의 이 같은 해명은 이 리조트 주위로 설정된 '예사롭지 않은' 보안 조치를 정당화하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이 리조트의 존재는 푸틴 대통령의 정적인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폭로로 알려졌다.

독일에서 독극물 중독 치료를 받고 최근 귀국해 러시아 당국에 체포된 나발니는 지난 19일 흑해 연안의 거대 휴양 단지에 관한 탐사보도물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연합뉴스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이 잇따른 폭로, 전국으로 확산하는 반정부시위 때문에 곤혹스러운 상황을 맞이하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푸틴을 위한 궁전'이라는 제목의 이 영상에서는 전체 68만㎡의 부지에 건축면적 1만7천㎡에 달하는 대규모 리조트 시설의 항공 사진과 설계 도면 등이 상세히 공개됐다.

나발니는 이 리조트가 푸틴 대통령의 소유이며, 푸틴의 측근 기업인들이 돈을 대 건설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영상물은 현재 조회수가 9천만회 이상을 기록 중이다.

나발니 측은 FSB 직원으로부터 흑해 위의 선박들이 이 리조트에서 1마일(약 1.6km) 이상 떨어져야 한다는 경고를 받았으며, 환경 운동가들도 지난 2011년 이 리조트 건설 현장에 접근하려 했을 당시 푸틴 대통령을 경호하는 연방경호국(FSO)의 저지를 받았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대학생의 날'이었던 25일 학생들과의 온라인 대화에서 리조트 의혹과 관련, "영상물에서 내 소유라고 한 것 가운데 나와 내 측근들에게 속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영상물이 "순전한 편집이자 합성"이라고도 주장했다.

연합뉴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