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12668 0032021012865812668 03 0306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1810002000

'지하철·GTX의 힘'…경기도 아파트값 9년來 최고 상승

글자크기

부동산원 주간 조사…남양주·고양 4주간 상승률 3∼4% 육박

서울 전셋값 4주 횡보 뒤 상승폭 둔화…"일부 지역 매물 누적"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지하철 연장, 광역급행철도(GTX) 역 신설 등 교통 호재가 이어지며 경기도 아파트값이 9년여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은 1월 넷째 주(25일 기준)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0.29% 올라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0.33% 올라 지난주(0.31%)에 이어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최고로 상승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가 지난주 0.42%에서 이번 주 0.46%로 상승 폭을 키우며 역대 최고 상승률 기록을 다시 썼다.

작년 말 국토교통부가 남양주 왕숙과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 교통망 확충을 위해 지하철 9호선 연장 및 고양선 신설, GTX-A노선 창릉역 신설 등 대책을 확정한 이후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광주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위례신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양주시는 이번 주 0.96% 올라 경기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올해 들어 4주간 누적 상승률이 3.08%에 달했다.

고양시도 이번 주 0.87% 상승해 4주간 누적 상승률이 3.85%로 집계됐다.

의왕시(0.91%)와 양주시(0.71%), 의정부시(0.68%), 군포시(0.63%), 용인 기흥구(0.62%), 성남 분당구(0.46%), 안산시(0.45%) 등도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인천은 지난주 0.40%에서 이번 주 0.35%로 상승 폭이 둔화한 가운데 송도신도시가 있는 연수구(0.52%)와 검단신도시가 있는 서구(0.40%), 미추홀구(0.37%) 위주로 상승 폭이 컸다.

서울의 아파트값은 0.09% 올라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서울 아파트값은 작년 12월 1∼4주 0.03%, 0.04%, 0.05%, 0.06%로 매주 상승 폭을 키운 데 이어 올해에도 1월 1∼4주 0.06%, 0.07%, 0.09%, 0.09% 등으로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부동산원은 "저금리 유동성 및 전셋값 상승 등으로 매수 심리가 높아진 가운데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거나 역세권과 신축 단지,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평가된 단지 위주로 아파트값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에서는 송파구가 잠실·신천동 아파트와 방이동 재건축 단지 위주로 오르며 0.17% 상승해 지난주(0.18%)에 이어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강남구(0.11%→0.11%)는 압구정동 재건축 단지와 대치·역삼동 위주로, 강동구(0.11%→0.10%)는 암사·고덕동 위주로, 서초구(0.10%→0.09%)는 반포동 재건축 단지 위주로 각각 올랐다. 다만, 이들 지역에선 전반적으로 매수세가 감소해 상승 폭은 축소됐다.

그 밖의 한강 이남 지역에서는 동작구(0.09%→0.12%)가 재개발 영향이 있는 노량진·흑석동 위주로, 관악구(0.09%→0.09%)가 봉천·신림동 위주로 올랐다.

한강 이북 지역은 마포구(0.11%→0.13%)와 동대문구(0.15%→0.12%), 강북구(0.10%→0.11%)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지방은 지난주 0.26%에서 이번 주 0.25%로 상승 폭이 줄었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0.33%에서 0.31%로, 경기도를 제외한 8개 도는 0.20%에서 0.19%로 모두 오름폭이 둔화했다.

시·도별로는 경기(0.46%)에 이어 대전(0.40%)의 상승 폭이 컸고, 대구(0.38%), 인천(0.35%), 부산(0.33%), 충남(0.32%), 울산(0.31%), 경북(0.30%), 세종·경남·강원(0.20%) 등의 순으로 오름폭이 컸다.

연합뉴스

전세난 심화…서울의 부동산 밀집 상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0.24%에서 이번 주 0.23%로 오름폭이 소폭 둔화했다.

서울은 83주 연속 상승한 가운데 지난주까지 4주 연속 횡보(0.13%)를 마치고 이번 주 0.12%로 상승 폭을 축소했다.

서울에서는 동대문(0.08%→0.09%), 성북(0.15%→0.16%), 강북(0.06%→0.13%), 양천(0.09%→0.12%), 관악(0.10%→0.13%) 등 5개 구가 전주 대비 상승 폭을 키웠고, 나머지 20개 구는 상승 폭을 줄였다.

부동산원은 "서울의 경우 역세권과 학군 인기 지역의 중저가 단지에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전셋값이 많이 뛴 일부 지역에서는 매물이 누적되면서 가격 상승 폭이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수도권 전셋값은 0.22% 올라 지난주와 같은 상승 폭을 유지했다.

연합뉴스

집은 많은데 살 집은...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는 지난주 0.25%에서 이번 주 0.27%로 상승 폭이 커졌고, 인천은 0.30%에서 0.29%로 줄었다.

경기에서는 남양주(0.65%), 의정부(0.62%), 양주(0.56%), 성남 분당구(0.40%) 등의 상승 폭이 컸으며 인천은 서구(0.37%)와 연수구(0.36%)를 중심으로 올랐다.

지방의 아파트 전셋값은 0.24% 올라 전주(0.25%)보다 상승 폭을 줄였다.

대전(0.48%→0.50%)과 대구(0.25%→0.28%)가 상승 폭을 키운 반면, 세종(1.17%→1.02%)과 울산(0.40%→0.37%), 부산(0.33%→0.29%), 광주(0.15%→0.09%) 등은 상승 폭을 줄였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