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13275 0122021012865813275 08 0803001 6.2.4-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810720000

세계 최초 '바다 내비게이션' 30일부터 가동

글자크기
전자신문

해양수산부가 제공하는 바다내비게이션 실행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고속해상무선통신망(LTE-M)을 이용해 선박 운항로와 해상교통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세계 최초로 시작된다.

혁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해양 안전 제고는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해양안전 기술 영향력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선박 안전 운항을 지원하는 '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30일부터 제공한다.

바다 내비게이션은 자동차 내비게이션처럼 선박 운항자에게 해상교통상황과 사고정보, 기상정보 등을 제공하고 충돌〃좌초 등 위험상황을 알리는 서비스다.

전체 해양사고 84%를 차지하는 인적과실 선박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국제해사기구(IMO)가 채택한 디지털 기반 스마트 해상교통체계로, 정부가 실제 해역에서 내비게이션을 제공하는 것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해수부는 3톤 미만 선박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무료 제공하고, 3톤 이상 선박에는 전용 단말기로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도록 한다.

바다 내비게이션은 목적지를 실시간 자동 업데이트되는 전자해도를 이용해 안전하고 빠른 최적항로를 추천한다. 항해 중 충돌 또는 좌초위험이 있거나 교량 통과 이전 등 위험상황을 음성으로 안내하고 기상과 주변 선박위치정보, 사고속보, 양식장, 어장정보 등을 제공해 선박 운항자가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비상 신고 기능도 차별화했다. 바다 내비게이션 전용 단말기를 통해 구조요청(S.O.S)을 보내면 운영센터로 영상통화가 자동 연결되며, 상선이 관제구역에 진입할 때 관제실과 초단파(VHF) 통신채널과 안전 주의사항 등을 음성으로 자동 안내한다.

바다 내비게이션의 운영 기반인 초고속해상무선통신망(LTE-M)은 국가통합공공망과 연계돼 100㎞ 떨어진 해상에서 사고가 발생해도 신속한 대응과 수색구조 지원이 가능하다. 해군함정의 원격의료도 지원한다. 전용 단말기와 앱의 위치신호를 이용해 레저보트 밀입국을 예방하는 데도 활용할 가능하다.

해수부는 바다 내비게이션의 정교한 전자해도와 안전한 바닷길 안내로 해양사고를 30% 저감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해수부는 세계시장 진출을 위해 2020년 9월 국제 콘퍼런스를 통해 유럽· 북미· 아시아태평양 지역 간 해양디지털 통합협력체계 출범에 합의했다. 우리나라와 유럽항로를 운항하는 선박에 이내비게이션 기술을 시험하기 위해 덴마크, 스웨덴, 호주, 중국 등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해수부는 선박, 항만, 물류분야간 디지털정보를 연계하는 국제정보공유체계 사무국을 세종시에서 운영하며, 글로벌 해양안전기술 영향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홍순배 해수부 첨단해양교통관리팀장은 “선박 운항자의 의견을 반영해 바다 내비게이션 기능을 지속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2016년부터 5년간 '한국형 e-내비게이션 구축사업'을 추진해 연안에서 최대 100㎞ 떨어진 해상까지 통신이 가능한 초고속 디지털 통신망을 구축했다. 전국 연안 263개 기지국, 621개 송·수신 장치 등을 구축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바다 내비게이션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