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32371 0512021022666432371 01 0108002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00750000

'레일 바이크' 끌며 두만강 넘은 러시아 외교관들…'탈출' 방불케 한 풍경

글자크기

코로나19로 인한 국경 차단 속 귀국 모습…임시방편 마련한 듯

뉴스1

주북 러시아대사관의 직원과 가족들이 '철길 수레'를 이용해 귀국하는 모습. 코로나19로 인한 국경 차단으로 이 같은 모습이 연출됐다.(주북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에 주재하던 러시아 외교관들이 마치 '탈출'을 방불케 하는 귀국 풍경을 연출에 눈길을 끈다.

주북 러시아대사관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8명의 직원과 가족들의 귀국길 사진을 공개했다.

그런데 사진을 보면 이들은 혹한의 추위 속에서 발로 페달을 돌려 운행하는 '레일 바이크' 식의 수레 열차를 타고 북한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철로를 통해 귀국하고 있는 모습이다.

수레 위에 짐이 한가득 실린 모습이 마치 북한에서 '탈출'하는 듯하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때문에 발생한 해프닝이라는 것이 대사관의 설명이다. 북한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외부와의 교류, 특히 인적 교류를 차단하고 있다.

때문에 중국, 러시아와 연결되는 국경의 교통수단들도 극히 특수한 경우가 아니면 모두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뉴스1

주북 러시아대사관의 직원과 가족들이 '철길 수레'를 이용해 귀국하는 모습. 코로나19로 인한 국경 차단으로 이 같은 모습이 연출됐다.(주북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사관은 "이들은 평양에서 출발해 기차와 차량으로 34시간가량을 이동해 국경인 함경북도 나선에 도착했다"라며 "그곳에서 사진에 나온 철길용 수레를 타고 1km가량 철길을 이용해 국경을 건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연해주 하산역에서 기다리고 있던 동료를 만나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으로 이동했다"라고 덧붙였다.

대사관은 이들의 귀국 사유를 정확하게 설명하진 않았다. 다만 코로나19 이후 평양의 상당수 외교관 및 국제기구 주재원들이 평양을 떠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지난 8일 자국 매체인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내 외교관, 국제기구 주재원들은 지난해 1월부터 평양 밖으로 여행하는 것이 금지됐다"라며 "또 많은 외교관 및 주재원들이 북한을 떠나 외국 대사관들이 사실상 활동을 중단하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seojiba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