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2137 0232021022666442137 04 0401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7406000

바이든, 이라크 미군기지 피습 보복 승인...친이란 민병대 첫 공습

글자크기

취임 이후 첫 군사작전 승인...공격수위는 조절

이란핵합의 협상 앞두고 전략적인 무력과시 성격도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시리아에서의 군사작전을 승인, 미군이 시리아 민병대 시설에 대한 공습을 단행했다. 앞서 이라크 내 미군기지에 가해진 로켓포 공격에 대한 보복임과 동시에 이란핵합의 협상을 앞둔 전략적인 무력과시라는 해석들이 나오고 있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미군이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내 시아파 민병대 시설을 공습했다"고 밝히면서 "이번 작전은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며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도 미국과 동맹인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공습은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승인한 군사작전으로 앞서 지난 15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구역 내 에르빌의 미군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에 따른 보복조치로 단행됐다. 당시 공격으로 미군에 협력하던 민간인 1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8명과 미군 1명이 부상당했다. 공격 보고 직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로켓포 공격에 격분했으며 쿠르드 자치정부에 진상파악과 책임자 규명을 요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이번 공격에 대한 수위는 조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커비 대변인은 "이번 공습이 시리아 동부와 이라크에서 전반적인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는다는 목표 아래 진행됐다"고 설명했으며 공습에 따른 구체적인 피해상황도 알리지 않았다. AP통신은 "해당 로켓포 공격 이후 시아파 민병대가 미군을 공격하는 빈도 자체가 감소하고 있음에도 제한적인 보복조치가 이뤄진 것은 이란과의 핵합의 협상을 앞둔 전략적인 공세로 풀이된다"고 덧붙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