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4226 1112021022766454226 01 0106001 6.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84077000

'천안함 함장' 최원일...軍 생활 마무리한다

글자크기

천안함에서 살아남은 58명 중 한명

서울경제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피격 당시 함장이었던 최원일(해사 45기) 해군 중령이 군 생활을 마친다. 그는 북한 연어급 잠수정의 어뢰에 피격된 천안함에서 살아남은 58명의 장병에 속한다.

27일 해군에 따르면 최 중령은 28일 대령으로 명예 진급해서 전역할 예정이다.

천안함 사건 당시 사승조원 46명이 사망했고, 이후 최 중령은 부하들을 잃고 살아남았다는 이유로 긴 시간을 자책하며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피격 사건 이후에는 보직 해임돼 충남 계룡대의 해군 역사기록단 연구위원, 해군 교육사령부 기준교리처장, 해군 작전사령부 종합전술훈련 대대장 등을 맡았다. 현재는 한미연합사령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최 중령은 생존 장병 58명과 함께 1년에 두 차례 정기 모임을 하며 먼저 떠난 동료들을 기리고 서로를 위로하고 있다. 전역을 앞두고는 천안함 전사자가 안장된 현충원 묘역을 함께 찾아 추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중령은 2008년 천안함 함장으로 부임해 탑승 인원 100명이 넘는 초계함을 지휘하며 서해에서 작전 임무를 수행했다.

정부는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고, 국토수호 결의를 다지고자 2016년부터 3월 넷째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해 매년 기념식과 관련 행사 등을 하고 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