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6762 1192021030366526762 04 0401001 6.2.6-HOTFIX 119 연합뉴스TV 63982701 true true true false 1614744130000

"北, 핵시설에 위장건물"…바이든 정부 관심끌기용?

글자크기
"北, 핵시설에 위장건물"…바이든 정부 관심끌기용?

[앵커]

북한이 최근 평안북도 용덕동 핵시설에 위장용 구조물을 세웠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조 바이든 정부가 대북정책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심을 끌려는 목적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워싱턴에서 이경희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CNN 방송은 북한이 핵무기 보관소로 추정되는 평안북도 구성시 용덕동 시설 입구에 은폐용 구조물을 세웠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11일 촬영된 위성사진에 지하터널 입구를 가리려는 것으로 보이는 새 구조물이 포착된 건데, 앞서 2019년 12월 찍힌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았던 것입니다.

CNN은 북한이 이미 축적한 물량을 숨기기 위한 추가 조치를 취해가면서 계속해서 적극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음이 재확인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정부가 외교적 대응을 숙고하는 순간에도 자신들의 핵 프로그램은 계속되고 있음을 상기시키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취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CNN은 또 바이든 정부가 몇 주 안에 대북정책 검토를 마무리하고 공개적으로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행정부 차원에서 대북정책 세부내역이 마련되고 있지만 백악관이 직접 관여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크게 비판하지 않았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와 달리 바이든 정부는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할 것이란 전망도 내놨습니다.

CNN은 대북정책 검토가 지나치게 길어지면 북한의 핵무기 개발이 진전될 가능성이 생기고 이는 추가적인 어려움으로 이어질 수 있단 비판이 나온다고 전하면서 조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직접 소통이 필요하다는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의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