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9658 0232021030366529658 04 0401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4748983000

'저항의 상징' 미얀마 유엔대사…"내가 여전히 합법적 대사"

글자크기

군부 해임에 불복…유엔에 "대사직 유지" 요청

군부, 미얀마 대통령 기소…경찰 또 시위대 발포

아시아경제

▲초 모 툰 주 유엔 미얀마 대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유엔 총회 연설에서 군부의 쿠데타를 정면 비판하며 주목을 받은 주유엔 미얀마 대사가 군부의 해임 조치에도 대사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최근 앤서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볼칸 보즈키르 유엔총회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자신이 여전히 미얀마의 합법적인 유엔 대사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서한에서 "불법적 쿠데타는 합법적으로 선출된 민주 정부를 전복했다"며 "군부는 미얀마 대통령의 합법적인 인가를 철회할 어떤 권한도 갖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 자신을 유엔 대사로 임명한 윈 민 대통령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여전히 합법적인 선출직 인사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내가 여전히 미얀마의 유엔 대사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블링컨 장관에게 "대사직에 관례적으로 수반되는 면책특권을 통해 나의 일을 계속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초 모 툰 대사는 지난달 26일 유엔 총회에서 "쿠데타를 즉각 종식하고 무고한 시민에 대한 억압을 멈춰야 한다"며 "국가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줘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필요한 조처를 해야한다"고 연설했다. 연설도중 총회 현장에서 미얀마 국민 사이에서 저항의 상징으로 사용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해 주목을 받았다.


다음날 미얀마 국영방송은 미얀마 군부를 인용해 초 모 툰 대사가 공식 해임됐다고 보도했다. 이후 미얀마 군부가 초 모 툰 대신 다른 인사를 주유엔 대사로 임명했다는 내용의 서한을 유엔으로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날 AP 통신이 보도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날 유엔에 "상반된" 서한 두개가 들어왔으며, 이에 따라 누가 주유엔 대사인지, 또 유엔 측이 개입해야 할지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유엔 총회 규정에 따르면 대사 임명은 국가수반 혹은 외무장관의 서명이 담긴 서한을 필요로 한다. 이날 미얀마 군부 측이 보낸 서한은 미얀마 외무부 명의로 작성됐지만 서명이 담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유엔에서 누가 진짜 미얀마를 대표하는 대사인지를 놓고 회원국 간 협의를 진행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고 외신들은 전망했다.


미 국무부는 초 모 툰의 대사직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군부의 해임 시도에도 미얀마의 주유엔 대사는 여전히 초 모 툰이라는 게 미국의 해석"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부 쿠데타로 실각한 미얀마의 윈 민 대통령이 2개 혐의로 기소됐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그는 앞서 지난달 1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함께 군부에 의해 체포됐다.


그의 변호사에 따르면 윈 민 대통령은 헌법 위배와 코로나19 방역조치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이 날 경우 최대 3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도 있다.


아시아경제

▲2일(현지시간)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경찰이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가스를 살포하고 있다. 양곤(미얀마)=로이터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무력 진압을 놓고 국제사회의 비판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얀마내에서는 군부에 항의하는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날 진행된 시위에서도 전국적으로 수십명의 시민들이 체포됐으며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 발포해 최소 20명 이상이 부상당했다.


군부의 무력 진압으로 지난달 쿠데타 이후 지금까지 최소 2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는 5일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소집돼 미얀마 사태를 논의할 수도 있다고 AFP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앞서 안보리는 쿠데타 다음날인 지난달 2일 긴급회의를 열었으며, 군부를 규탄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성명 초안을 마련했으나 러시아, 중국 반대로 최종 확정하지 못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