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8060 0142021030366538060 03 0306001 6.2.6-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1917000

9000가구 노량진 뉴타운 개발 속도… 3·5구역 사업시행인가

글자크기
8구역 중 7곳, 사업 7부 능선 넘어
조합 관계자 "연내 시공사 선정"
GS·포스코 등 대형건설사 관심
지하철 1·7·9호선 교통인프라 탄탄
개발땐 서울 서남부 대표 주거지로


파이낸셜뉴스

최근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서울 동작구 노량진 뉴타운 3구역의 주택가. 사람 두 명이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좁은 골목 길에 집 벽면이 떨어지고 균열도 심해 붕괴 우려가 있다. 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서남부의 '노른자위'로 꼽히는 노량진 뉴타운 재개발 사업이 가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3·5구역이 같은 날 사업시행인가를 받으면서 전체 8구역 가운데 1구역(조합설립)을 제외하고 사업이 일제히 '7부 능선'을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노량진 뉴타운은 이미 교통 인프라가 우수해 개발만 되면 서울에서 강남을 제외하고 최고의 입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노량진 3구역과 5구역이 지난달 27일 동작구로부터 사업시행인가를 승인받았다. 사업시행인가는 조합설립과 관리처분인가의 중간 단계로, 각종 건축심의를 통과해야 승인을 받을 수 있다.

1012가구 규모로 재개발될 예정인 3구역은 사업시행인가를 2019년에 동작구청에 제출했다. 조합이 설립된 지 3년 만에 사업계획인가 승인을 받으며 사업에 속도를 내게 됐다. 조합 관계자는 "재정비 촉진계획변경 신청 뒤 올해 안에 시공사 선정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구역은 대단지에 지하철 1·9호선 더블역세권인 노량진역과 인접한 초역세권이다. 노량진 뉴타운 내에서도 핵심 입지로 평가받으며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입지 깡패'라는 말이 나돌 정도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아직 시공사 선정은 기간이 남았음에도 GS건설과 포스코건설 등에서 현수막을 걸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727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5구역도 교육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하고 3구역과 같은 날 사업시행인가를 승인받았다. 지난 2016년 2월 11일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5구역은 5년 만에 사업계획시행인가를 받았다.

업계에선 재개발 사업이 지지부진한 요인으로 '각종 심의'를 지적했다. 정비업계 한 관계자는 "노량진 3구역과 5구역을 비롯한 대다수의 재개발 지역들이 교육환경평가심의 등 너무 많은 규제 탓에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며 "교육환경평가심의는 사업시행인가의 마지막 관문이라고 불릴 만큼 심사 기준이 까다로워 절차만 간소화해줘도 정비사업은 보다 속도를 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량진 뉴타운 중 가장 빠른 속도를 내고 있는 6구역은 지난 1월 관리처분계획을 인가받았다. 상반기 내 이주를 시작하고, 내년 초 철거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 중인데 재개발을 통해 1499가구의 대단지로 거듭난다. 조합원 분양 770가구와 임대 262가구를 제외한 467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으로 GS건설과 SK건설 컨소시엄이 공사를 맡는다.

노량진 뉴타운은 8개 구역, 총 9094가구의 신흥 주거타운으로 계획돼 있다. 서울 내에서도 여의도와 용산, 강남의 접근성이 탁월해 서울 남부권 대표 주거지로 꼽히고 있다. 특히 서부선 경전철과 종합행정타운 조성 등 호재로 재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노량진 뉴타운은 1, 7, 9호선이 통과하면서도 평지에 위치해 강남권을 제외한 곳들 중에 입지가 가장 좋다"며 "교통 인프라는 이미 훌륭한 가운데 뉴타운이 개발되고 나면 학군도 더 좋아질 것으로 전망돼 향후 집값이 크게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이 가시화되며 뉴타운내 단독·다가구 몸값도 급등하고 있다. 노량진 5구역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5구역에서 34평형, 25평형 2채를 분양받을 수 있는 매물의 권리가액은 7억3900만원이지만 현재 18억원에 거래되고 있다"며 "재개발을 통해 아파트가 들어서면 분담금을 내더라도 얻을 수 있는 시세차익이 10억원을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