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38337 0092021030366538337 02 0213005 6.2.6-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62535000

김경수 "가덕신공항특별법 부정·왜곡 보도, 수도권 중심 사고"

글자크기

월간전략회의서 공항수요, 사업비, 특혜 논란 등 조목조목 반박

대언론 적극 대응·국민공감대 형성 노력 주문…백신 접종 관리도

뉴시스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월간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2021.03.0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3일 오후 도청 간부 대상 월간전략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특별법에 대한 부정·왜곡 보도는 지역의 요구와 경제적인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전형적인 수도권 중심 사고가 그대로 반영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김해신공항은 부산신항과 연계한 24시간 복합물류가 불가능한 공항이었기 때문에 동북아 물류허브 플랫폼 구축이라는 지역 경제계의 요구에 전혀 부응하지 못했고, 이런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가덕신공항을 추진한 것"이라며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중앙부처와 국회 중심의 취재가 이뤄지면서 이런 점들이 충분히 부각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6년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안으로 결정되는 과정에서 안전이나 확장성 등 문제가 충실히 검토되지 않았고, 지역 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정치적으로 뒤집힌 결정이었다는 것이 이번 검증 과정에서 드러나고 확인됐기 때문에, 가덕신공항이 이어서 추진됐다"고 덧붙였다.

공항수요, 사업비, 특혜 논란 등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설명하면서 최근 보도 내용들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 지사는 "보도 내용 중에 다른 지방공항과 김해공항을 단순하게 비교해서 마치 수요도 없는 신공항을 하나 더 만드는 것처럼 보도했는데, 김해공항의 경우 국토교통부가 2015년 세웠던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 계획에서 2020년이 되면 국제선 800만 명, 전체적으로 1600만 명 수요가 있을 거라고 예측했지만, 2017년도에 이미 그 수를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국토부는 김해신공항 추진과 별개로, 김해공항의 늘어나는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국제선 청사 확장 계획을 수립하고 추진 중이었다.

김 지사는 "신공항 사업비가 터무니없이 부풀려 있다"면서 "(특별법의) 과다한 특혜 논란의 경우에도 통상적인 개발 관련 법률에서 인허가를 의제하는 사항이고 예타 면제를 할 수 있다는 조항만 있고, 나머지는 다 절차를 밟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사업비 28조 원은 국토부가 활주로 2본 건설과 김해공항의 군사시설 전체를 이전한다는 가정으로 산정한 일방적인 입장"이라며 "부울경이 추진하는 가덕신공항 건설안은 활주로 1본으로 7조5400억 원이 소요된다"고 강조했다.

또 "31건의 규제 면제를 들며 과다한 특혜라는 비판 역시, 경제자유구역법에 39건, 산업입지개발법에 34건의 면제 조항이 포함된 것과 비교하면 적은 수준이며, 예타 면제는 법률이 아니라 국무회의 의결로도 가능한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가덕신공항과 관련해 지역 내에서든 바깥에서든 부정적이거나 오해에 기반한 부정적인 보도에는 적극적으로 반론을 제기하고, 국민적인 공감대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 지사는 지난 2월 25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 '동남권 메가시티 경제공동체 구축 전략'과 관련, "동남권 광역특별연합 구축에 탄력이 붙었다. 메가시티 재정지원 대책과 특별지방행정기관, 기존 혁신도시와의 관계 정립 등에 대해 관련 부처와 잘 협의해 달라"고 지시했다.

김 지사는 끝으로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극복의 마지막 고비"라며 "도민께서 혼란스럽지 않게, 순서에 맞게, 공정하고, 안전하게 접종이 이뤄지도록 잘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19.5조 원 규모의 정부 추경안을 잘 분석해 코로나19 방역과정에서 피해 입을 계층, 특히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이 사각지대 없이 제대로 이뤄지도록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