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0622 0232021030466550622 04 0405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2505000

아스트라제네카의 반격…"고령층 중증 예방효과 80%"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고령층과 고위험군에 대한 중증 예방 효과가 80% 이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브리스틀대 연구진은 3일(현지시간) 영국 내 병원에서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한 80세 이상 환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들을 코로나19 감염자와 비감염자로 구분한 뒤 각각의 그룹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1회분)을 접종한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코로나 감염자 중에서는 25%(36명 중 9명)가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비감염자 중에서는 이보다 많은 58.9%(90명 중 53명)가 백신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 즉 백신을 접종한 경우 중증 예방 효과가 80.4%라는 계산이다.


화이자 백신 접종에서는 비율이 조금 달라졌다. 연구진은 입원 환자 중 다시 화이자 접종군(1회분)을 걸러내 동일한 방식으로 계산했다. 그 결과 코로나 감염자 중에서는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245명 중 18명을 차지했고, 비감염자 중에서는 접종자가 269명 중 90명에 달했다. 이는 예방 효과가 71.4%라는 뜻이다.


연구진은 "고령층 환자는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 중 1회분 접종만으로도 입원, 중증 예방에 주목할만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일부 국가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에 대한 효과에 의문을 표출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65세 이상에서도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주장했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접종 연령을 65세 밑으로 제한하기도 했다.


하지만 헝가리가 이날 60세 이상에도 접종을 권고하기로 하는 등 점점 고령층 접종 제한을 완화하는 추세다. 오스트리아의 빈 당국도 같은 날 65세 이상 고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독일(65세 이상)과 벨기에(55세 이상)도 조만간 접종을 허용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아직 동료 검토를 거치지는 않았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