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4611 0022021030466554611 02 0213001 6.2.6-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6938000

소주에 번개탄?…마트 주인 의심이 극단적 선택 막았다

글자크기
마트에 온 손님이 소주와 번개탄을 구입하자, 이를 본 마트 주인이 극단적 선택을 의심하고 경찰에 신고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중앙일보

경찰 로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4시 45분쯤 112치안종합상황실에 “소주 2병과 번개탄을 사간 손님이 있는데 느낌이 이상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A씨(57).

A씨는 20여 분 전 다녀간 손님에게서 무언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손님은 모자를 푹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상태로 번개탄 하나와 소주 두 병, 라이터 한 개, 과자 두 봉지를 들고 계산대에 섰다.

A씨는 손님에게 “고기 구워 드시냐”고 물었고 이에 손님은 몇 초간 가만히 있다가 “번개탄 하나로는 부족한가”라고 묻더니 번개탄 하나를 더 꺼내 계산대로 왔다.

A씨는 마지못해 계산은 했지만 느낌이 심상치 않았다. 손님이 매장 밖으로 나가자 A씨도 뒤쫓았다. 그러나 손님을 잡진 못했고 그가 타고 떠난 차량의 번호를 메모할 수 있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가 건넨 차량번호로 위치를 추적해 손님을 찾아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손님은 50대 여성으로 나쁜 마음을 먹고 광주에서 별다른 목적지 없이 이동 중이었다.

신고 당시 이 여성은 부안군 부안읍의 한 도로를 달리고 있었고 경찰관이 달리던 차량을 세웠다. 갑작스레 나타난 경찰관을 경계하던 이 여성은 경찰에 설득당해 파출소로 이동했다.

이 여성은 경찰의 연락을 받고 온 가족과 함께 늦은 밤 무사히 귀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심코 지나칠 수 있었던 손님의 수상한 행동을 유심히 본 마트 주인의 눈썰미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A씨는 “신고하기까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누군가에게 도움이 됐다는 생각이 들어 기쁘고 그 손님도 위기를 넘긴 것 같아 정말 다행”이라며 웃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