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5019 0092021030666595019 04 0401001 6.2.6-HOTFIX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4984621000

美 하원 군사위원장, 북한에 대해 강력한 억지·봉쇄정책 촉구

글자크기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애덤 스미스 미국 하원 군사위원장이 지난 7월9일(현지시간) 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억지와 봉쇄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애덤 스미스 미국 하원 군사위원장이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6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은 전날(현지시간) 워싱턴 민간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가 주최한 화상대담에서 미국의 향후 국가안보 전략과 관련, 북한에 대해선 ‘억지와 봉쇄’ 전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미스 군사위원장은 북한의 행동 변화를 강제할 방법이 현재로선 많지 않아 보인다며 "북한과 대화한다고 해서 특별히 해로울 건 없지만 억지와 봉쇄가 핵심임을 이해해야 한다"고 언명했다.

이어 스미스 위원장은 북한을 억지하고 봉쇄하기 위해선 “충분한 억지력”을 보유해야 한다며 “한국군과 미군이 충분한 역량을 갖추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미스 위원장은“김정은이 단 1초라도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김정은은 끝난다는 점을 이해하도록 해야 한다”며 “한국을 공격하거나 그런 무기 사용을 생각할 경우 김정은도 김정은의 정권도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명했다.

스미스 위원장은 며칠 전 한반도 상황에 관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의 보고를 받았다며 “현재 한반도 상황이 이전보다 완화했다는 것은 좋은 소식”이라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 더해 북한에 대한 억지와 봉쇄 전략이 한반도 충돌 가능성을 크게 낮추게 할 것이라고 스미스 위원장은 덧붙였다.

한편 스미스 위원장은 중국에 대해서도 지배가 아닌 억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중국과 벌이는 대결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이로 인해 중국을 지배할 수 있는 군사력을 구축해야 한다는 생각은 “가능하지도,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밝혔다.

스미스 위원장은 미국이 군사력뿐 아니라 동맹과 파트너십, 외교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중국을 억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