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224138 0022021040267224138 01 01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7367800000

[알려왔습니다] 「"분노한 수용자 문 차고 나와..." 그날 동부구치소」관련

글자크기
본지는 지난 2월 5일 위 제하의 보도에서 서울동부구치소가 코로나19 확진자를 격리조치하지 않았고, 이에 불만을 품은 수용자가 수용시설 밖으로 나오자 소속 교도관이 도망쳤다는 수용자의 인터뷰를 보도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동부구치소 측은 "교도관들은 도망간 것이 아니라 수십 명의 확진자가 격리된 구역인 점을 고려하여 즉시 지원 인력을 요청을 하는 동시에 수용자들이 격리구역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수용동 출입문을 봉쇄한 것이고,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수용자 이동을 금지했으며, 코로나 19 검사 결과에 따라 양성·음성·밀접접촉자 3개 그룹으로 수용자를 분류하여 수용하였고, 전담 의료진으로 치료팀을 구성하여 매일 1회 진료를 실시하고 의료진은 판단에 따라 증상에 상응한 적절한 처치를 하는 등 수용자의 인권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였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