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항공사들의 엇갈리는 희비

이스타항공 회생계획안 돌려보낸 법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기신청 앞서 계획안 초안 제출

아시아경제

이스타항공이 임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를 통보해 항공업계 대량 실업 사태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9일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에서 관계자들이 임시주주총회장으로 들어가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회생계획안 제출기한 연기를 신청한 이스타항공이 애초 회생계획 초안을 제출했지만, 서울회생법원에서 이를 돌려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정확한 채권 규모 등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였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최근 회생계획안 제출기한 연기 신청에 앞서 법원에 계획안 초안을 제출했다가 자료 부실 문제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서울회생법원은 이스타항공 측에 제출기한 연기를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생계획안에는 인수대금 활용 방안 및 부채 상환 규모 등을 명시하고 이를 위해 채권액 확정을 해야 하지만 이스타항공이 제출안 초안에는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을 명시하지 못했다.

항공업계 고위 관계자는 "이스타항공 측이 법원에 회생계획안 초안을 제출했지만 통과하기는 힘들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전산 시스템을 복구해 구체적인 채권 내용 등을 살펴본 뒤 회생계획안을 보다 구체적으로 작성해 제출할 예정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업계 일각에서는 이스타항공의 부실한 회생계획안 준비과정에 우려를 나타냈다. 채권 확정이 늦어지는 만큼 항공운항증명(AOC) 재취득 및 올해 11월로 예정한 운항 재개가 지연될 수 있다는 이유다. 한편에서는 채권단들과 변제협의가 원할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스타항공조종사노조는 "체불임금과 퇴직금 등 공익채권 800억원과 회생채권 1800억원 규모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늦어지는 건 인수 의지나 능력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이른 시일 내 전산을 오픈해 서버 설치를 완료하면 구체적인 채권액을 산정할 수 있어 우려할 사항은 아니다"라며 "회생계획안 연기 신청은 인수 예정인 성정의 자금력과 무관하며, 채권단과의 협의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