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셀트리온그룹 비상장 3사 합병…지배구조 개편 첫 단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셀트리온홀딩스·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셀트리온스킨큐어 합병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계승현 기자 = 셀트리온그룹 내 셀트리온홀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스킨큐어 등 비상장 3사가 합병하며 지배구조 개편의 첫 단계를 밟았다.

셀트리온홀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셀트리온스킨큐어는 16일 일제히 주주총회를 열어 3사 합병 계획을 승인했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068270]의 지주회사이고,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의 지주회사다. 셀트리온스킨큐어는 셀트리온의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사업 계열사다. 이들은 11월 1일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두 개의 지주회사 셀트리온홀딩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가 존재했던 셀트리온그룹의 지배구조가 한 개의 지주회사로 단일화된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이번 합병으로 경영업무 전반에 걸쳐 시너지 및 비용 절감 효과를 창출해 기업가치를 제고할 방침이다. 특히 합병 후 단일화된 지주회사 체제와 안정된 재무 건전성을 바탕으로 셀트리온그룹의 미래 신규 사업에 활발히 투자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홀딩스 관계자는 "원안대로 3사 합병안이 통과된 데 따라 이후 주식매수청구권을 포함한 제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합병이 이른바 '셀트리온 3형제'로 불리는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068760] 등 상장 3사를 합병을 위한 전 단계로 풀이하고 있다.

앞서 셀트리온그룹은 지난해 9월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상장 3사의 합병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셀트리온그룹은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와 셀트리온홀딩스를 합병한 후에 상장 3사를 합병하는 순서를 밟겠다고 밝혔다.

상장 3사가 합병할 경우 바이오의약품 개발과 생산부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사업이 하나로 모이는 거대한 바이오기업이 탄생할 수 있다.

현재 셀트리온은 바이오의약품 및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를 개발·제조하고,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은 해외와 국내에 각각 판매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다만 상장 3사의 합병 시기는 아직 구체화되지 않은 상태다. 상장 3사의 합병은 이르면 연내에 추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으나, 비상장 3사의 합병이 마무리되고 후속 절차 속도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홀딩스 관계자는 "상장 3사의 합병은 아직 구체적인 시기가 결정되지 않은 상태로 검토 중"이라고 말햇다.

연합뉴스

셀트리온
[연합뉴스TV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