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엔터테인먼트 100% 자회사 '플레이엠-크래커' 합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멀티 레이블(가수 소속사)고도화로 글로벌 K팝 경쟁력 강화

플레이엠 장현진 대표, 크래커 윤영로 대표가 공동 대표로

아티스트 IP 투자 강화 통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할 것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김성수 이진수)는 음악 레이블 자회사인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플레이엠)와 크래커엔터테인먼트(크래커)끼리 통합한다고 밝혔다.

플레이엠과 크래커는 모두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100% 자회사다. 양사는 각사 이사회를 열고 양사가 합병해 신설 통합 레이블로 출범하기로 의결했다.

연내 합병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플레이엠의 장현진 대표와 크래커의 윤영로 대표가 신설 법인을 함께 이끈다. 새로운 합병 법인의 사명과 세부 합병 절차는 추후 공개한다.

카카오엔터측은 이번 플레이엠과 크래커의 합병은 그동안 추진해 온 ‘멀티 레이블 체제 고도화’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플레이엠에는 인기 걸그룹 에이핑크와 가수 허각, 보이그룹 빅톤, 신인 걸그룹 위클리 등이 소속돼 있다. 크래커에는 인기 보이그룹 더보이즈가 소속돼 있다. 양사가 합병하면 보이 그룹 더보이즈의 글로벌 진출에 에이핑크 등의 성공 경험을 접목할 수 있는 것이다.

카카오엔터는 멀티 레이블 체제를 운영하며 각 레이블이 안정적인 시스템을 바탕으로 독립적인 음악적 개성과 색깔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글로벌아이돌, 보컬리스트, 프로듀서, 작곡가 등 다양한 장르로 레이블을 확대해왔다.

이번 합병으로 플레이엠과 크래커 양사의 강력한 아티스트 IP와 콘텐츠 노하우를 결합해 새로운 시너지를 만들어내며, 글로벌 K팝 산업 내 카카오엔터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목표다.

새롭게 출범하는 신설 음악 레이블은 더욱 적극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추진한다. 소속 아티스트들이 음악 활동에 몰입하고 영역을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물론, 재능 있는 신인 아티스트들의 발굴과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측은 “독립적으로 각 레이블의 핵심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긴밀하게 협업해 강력한 통합 시너지를 창출하고 다양한 장르로 영역을 확장하는 등 멀티 레이블 시스템의 고도화를 지속 추진하며, 음악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