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선 17톤 싹쓸이”… 전동 킥보드 타고 2억원 어치 훔친 절도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한 남성이 아파트 공사현장에 침입해 전선을 훔치는 모습./대한민국 경찰청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에서 공사현장을 돌며 28회에 걸쳐 전선 17톤을 훔쳐 달아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경찰청’에는 ‘2억원 상당의 전선을 훔친 절도범…무려 17톤을 싹쓸이 했다고?’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한 남성이 전동킥보드를 타고 아파트 공사현장을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공사현장에 도착한 남성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건물로 질주해 들어갔고, 경비원의 감시망을 피해 전선을 훔쳤다. 범행 후에는 전동킥보드를 타고 훔친 전선을 운반하며 추적을 피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조선일보

피의자 차량 안에서 발견된 전선들./대한민국 경찰청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두달여간의 추적 수사 끝에 28회에 걸쳐 2억원 상당의 전선을 훔친 남성을 검거했다. 이 남성의 차 안에서는 범행도구인 절단기와 피해품인 전선들이 한가득 발견됐다.

피의자는 구속 수사를 받고 있으며, 피해 물품은 회수됐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