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름 못 넣어 출근 못해”… 英, 브렉시트發 ‘주유 대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국인 노동자 귀국 등 트럭 운전사 부족
정부 “연료 풍부… 공황 심리에 밤샘 대기”
운전사 5000명에 임시 비자 제공 고육책
서울신문

영국이 지난 며칠간 주유 대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런던 인근의 도시 브랙넬의 한 주유소 입구에 ‘주유할 수 없다´는 표지가 나붙은 모습.브랙넬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유소를 네 군데나 돌아도 기름을 넣지 못해 출근하지 못할 뻔한 간호사, 토요일 세 군데, 일요일 여섯 군데의 주유소를 들렀어도 기름을 넣지 못해 월요일 회의를 취소했다는 회사원, 주유소에 진입하려는 차량이 뒤엉켜 근처 고속도로까지 빚어진 정체, 15파운드(약 2만 4000원) 또는 30파운드로 제한된 1인당 주유 한도.

BBC가 26일(현지시간) 전한 지난 며칠 영국의 주유소 대란의 모습들이다. 이에 따르면 영국 내 1200개 주유소를 운영하고 있는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의 지점 가운데 3분의1가량에서 휘발유가 동났다. BP는 일부 주유소를 잠정 폐쇄했다. 또 다른 휘발유 공급 업체 셸도 일부 주유소의 휘발유가 바닥을 보였다고 했다.

영국의 휘발유 대란은 지난 24일부터 이어져 휘발유를 확보하기 위해 기름이 남아 있는 주유소마다 차량이 밤새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교통부 장관은 “연료는 풍부하다. 이번 사태는 순전히 공황 심리에 따른 것이다. 평소대로 행동한다면 대기 행렬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전국 6개 정유사와 47개 저장센터를 확인한 결과 기름은 충분하다고 했지만, 그래도 줄은 줄어들지 않았다.

영국 언론들은 트럭 운전사 부족 현상을 핵심 원인으로 짚었다. 운전사 부족의 배경으로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코로나19를 꼽았다. 트럭 운전사의 상당수를 차지하던 외국인 노동자들이 코로나19 등으로 자국으로 돌아갔는데, 브렉시트로 인해 신규 유입은 충분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운전면허 발급·관리 기관의 파업 등으로 대형 트럭 운전면허 시험도 여러 차례 취소되면서 트럭 운전사 부족 문제는 더 커졌다. 현재 원활한 물류 이동을 위해 필요한 인력보다 10만명가량이 부족한 것으로 집계된다. 크리스마스 성수기에 근접할수록 문제는 심각해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화들짝 놀란 영국 정부는 트럭 운전사 5000명과 육계 업계 종사자 5500명에게 크리스마스이브까지 임시 비자를 주겠다고 발표했다. 브렉시트의 후퇴로 간주될 수 있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꺼리던 일이다. 그는 비자를 내달라는 업계의 요구에 트럭 운전사들의 임금을 올려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라고 대응해 왔다. 당국은 또 기업 간 담합을 금지하는 ‘경쟁법’의 적용을 중단, 기업들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사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이지운 전문기자 jj@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