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격 나선 국민의힘..."대장동 몸통은 이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곽상도 의원 아들의 이른바 '50억 퇴직금' 논란으로 수세에 몰렸던 국민의힘은 의혹의 몸통은 이재명 지사라며 반격에 나섰습니다.

화천대유 관계사 임원이 이재명 지사 측근의 옛 보좌진으로 새롭게 드러나자 공세의 고삐를 조이는 모습인데요,

들어보시죠.

[권성동 / 국민의힘 의원]
이재명 후보는 자기 입으로 대장동 설계자라고 자백했습니다. 대장동 비리 게이트는 이재명이 사인한 오른손에서부터 시작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