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통기한 지난 카레, 썩은 달걀···또 터진 軍급식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보자 “기한 지난 식자재 처음 아냐···보고받아도 그냥 넘겨”

사단 측 “확인 후 즉각 폐기 후대체···후속조치에 만전 기할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도의 한 육군 부대에서 유통기한이 3개월 지난 식재료를 사용해 장병들에게 배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9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11사단 유통기한 3개월이나 지난 식재료 사용’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11사단의 A부대는 19일 점심에 유통기한이 3개월 지난 카레를 배식했다. 제보자는 “저희 부대는 급양관이 있음에도 전문 지식이 없는 간부들로 무분별하게 급양 감독을 편성해 운용 중에 있다”고 전했다. 또 “간부들은 본인의 업무 외 추가로 급양감독관 업무수행에 부담감이 증대하고 있다”며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를 사용한 게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부대장이 보고를 받고도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보자는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 사진과 회색빛의 계란 사진도 함께 첨부했다. 사진을 보면 즉석 카레의 포장지에는 ‘7월 10일까지’라는 유통기한이 표기돼 있으며, 3개월이 넘게 지난 것으로 파악된다.

또 삶은 달걀은 겉면이 썩어 문드러져 회색빛을 띠고 있다. 해당 달걀은 지난 11일에 배식한 것으로 이를 본 제보자는 달걀이 썩은 사실을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보자는 “누가 봐도 이상이 있어 보여 보고를 했으나 ‘조리 중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며 그냥 넘겼다”고 폭로했다.

11사단은 “11일 (상한) 달걀은 저녁 조리 시 발견돼 대대장이 현장에서 확인 후 전량 폐기했고, 참치김치볶음으로 대체해 급식했다”며 “19일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가 제공됐으나 급식 중 식별돼 즉각 폐기하고 짜장으로 대체했다”고 해명했다. 다행히 카레를 먹은 인원 5명 모두 이상징후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단 측은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사단 차원에서 식자재 보관 및 관리, 현장 급양감독 실태 등 급식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 후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급식 시스템 개선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지휘관리 측면에 문제가 있다면 관련자에 대해 엄정을 조치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윤선영 인턴기자 candor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