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자 우주로"…K-로켓 '누리호' 발사대 기립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상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0일 발사대 기립 작업을 끝마쳤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기립에 성공했다.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제2발사대로 이송된 지 약 3시간 만이다. 누리호는 발사체를 발사 패드 위에 수직으로 세우는 장치인 이렉터(erector)의 도움을 받아 천천히 세워졌다.

이날 오후에는 누리호에 추진제와 전기를 공급하는 설비인 엄빌리칼(umbilical)과 누리호를 연결하는 작업도 진행된다. 만약 엄빌리칼 연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발사가 연기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연료와 산화제가 샐 가능성은 없는지, 통신 시험 등의 점검이 끝나면 발사 준비 작업이 마무리된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리호는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발사체다. 2010년 3월 개발 사업에 착수해 2018년 11월 28일 엔진 시험 발사체 발사, 2021년 3월 25일 누리호 인증모델(QM) 1단부 엔진 종합연소시험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누리호 발사에 성공할 경우 한국은 세계에서 7번째로 실용위성을 자력으로 쏠 수 있는 능력을 입증하는 나라가 된다. 항우연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새롭게 개발된 발사체 첫 모델의 발사 성공률은 30% 안팎에 불과하다. 미국·러시아도 40%에 그친다.

1차 발사 시각은 오는 21일 오후 4시 안팎이 유력하다. 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발사 시간 약 1시간 30분 전에 정확한 발사 시각을 발표할 계획이다. 잠정 2차 발사 예정일은 내년 5월 19일이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