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최종임무는 실패했지만, 기술적으론 성공에 가까워"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문가들 "로켓 클러스터링·점화·페어링 분리 성공, 의미 있게 평가"

발사 장면 지켜본 항우연 직원들 감격에 겨운 모습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최종 임무는 실패한 것이 맞지만 기술적으로는 성공에 가까웠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우주를 향해 쏘아 올려진 가운데 조광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전 원장은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다소 아쉬움 속에서도 이번 발사에 주요 의미를 부여했다.

항우연 연구위원인 조 전 원장은 "1·2·3단 로켓이 정확히 점화했고 페어링 분리까지도 정상적으로 이뤄졌지만 3단 로켓 연소 시간이 예정보다 1분 이상 짧았다"며 "로켓의 추력이 일찍 끊어진 이유를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