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서 전두환 표지석 밟은 이재명…봉하서 "盧의 길 가겠다"(종합)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국감 털고 영호남 횡단 광폭행보로 본선 가도 시동

與 진영내 상징성 큰 2곳 돌며 尹 견제·친노-친문 지지층 결집 포석



(서울·광주·김해=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 = '대장동 국감'을 마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영·호남을 횡단하며 본선 행보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으로 위기를 맞은 야권 유력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견제 수위를 한껏 높이는 동시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뒤를 잇는 민주세력의 정통성 있는 후계자라는 점을 부각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