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요한 "이재영·이다영 '학폭논란' 언급… 이후 '욕설테러' 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전 배구선수 김요한. /사진=김요한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배구선수 출신 김요한(36)이 방송에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을 언급한 후 악성댓글 테러를 당했다고 토로했다.

김요한은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요한 TV'에 '이재영·이다영 자매 언급 후, DM 테러를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당시 '매불쇼' 측에서 이재영·이다영을 언급해도 되겠냐고 요청해왔다"며 "얘기할 수는 있지만 최대한 기사에 나온 내용을 토대로만 하겠다고 했다. 전 국민이 다 아는 내용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예를 들어 지금은 모두가 다 아는 이다영의 결혼 사실을 난 알고 있었지만 하지 않았다"며 "(해당 사실은 언급)할 필요가 없잖나. 조심스러웠지만 다 아는 내용만 말했으니 큰 논란은 되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 이후 이재영·이다영의 팬들로부터 욕설 섞인 메시지를 받았다. 국내 팬들만 있는 게 아니라 해외 팬도 많이 있다는 걸 느꼈다. 해외 팬들도 영어 욕설을 섞어서 보내더라. 좋은 소리는 없었다"며 "주된 내용은 '정정을 해라', '알지도 못하면서 지껄이지 말라' 등이었다"고 밝혔다. 또 '관련 기사를 정정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메시지도 받았다고 전했다.

김요한은 "나한테 뭐 어떤 걸로 고소를 한다는 건지 이해가 안 갔다. 욕설을 보낸 사람들을 보니 전부 부계정이었는데, 보통 부계정은 신고해도 잘 못 잡는다더라"며 "(이런 방식을) 악용하는데, 신고해서 다들 벌금을 물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나를 좋아했는데 실망했다는 사람도 있었다. 내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다면 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지만 내가 큰 잘못을 했는지는 모르겠다"며 "정말 당당하면 본 계정으로 보내겠지만 (악플러들은) 떳떳하지 못한 거다. 나는 이런 일로 흔들리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13일 김요한은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자매의) 학창시절 일은 잘 모른다"면서도 "피해자분들이 힘들었을 것 같다. 폭력은 당연히 없어져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자매의 어머니이자 전직 배구 국가대표 선수였던 김경희씨의 영향력을 묻는 말에 "프로에서는 영향력이 없지만 (자매의 소속 구단이던 흥국생명) 팀에서는 있을 수 있다"며 "학원 스포츠에서는 그분이 국가대표까지 했던 분이기에 영향력이 엄청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